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6일 18:0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서울 강북권·소형 면적 아파트 경매 인기

지난달 낙찰 상위 10건 중 8건 강북권 매물
노원구 월계동 삼호4차…85명 입찰자 몰려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8-01 10:04

▲ 서울의 아파트 단지 전경ⓒEBN
최근 아파트 경매시장에서 강남보다는 강북권, 대형 면적보다는 소형 면적의 매물에 응찰자가 많이 몰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낙찰 물건 중 응찰자 상위 10건 중 8건이 강북권 아파트 매물이었다.

지난달 경매에 나온 서울 아파트 매물 중에서 가장 많은 85명이 입찰한 물건은 서울 노원구 월계동 소재 삼호4차 아파트였다. 단지는 유찰 한번 없이 첫 경매에서 감정가(2억3000만원)보다 38% 높은 3억1700만원에 낙찰됐다.

최다 응찰자 2위 매물은 구로구 구로동 구로주공 아파트로 67명이 입찰에 참여했으며 한 차례 유찰 끝에 감정가 3억9000만원보다 12% 높은 4억3850만원에 낙찰됐다.

응찰자가 가장 많이 몰린 4위와 5위 매물 역시 도봉구 창동 주공아파트(39명)와 노원구 상계동 상계주공아파트(38명)로 강북권이었다.

7~10위도 영등포구 당산동 강변래미안아파트(30명), 강서구 가양동 가양2단지 성지아파트(29명), 노원구 공릉동 화랑타운아파트(29명), 은평구 응암동 백련산힐스테이트2차 아파트(21명)로 모두 강북권이었다.

강북권 아파트 매물이 높은 인기를 얻는 이유는 서울 집값이 급등한 가운데 감정가가 비싼 강남권 아파트 대신 강북권 아파트를 찾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재건축 사업이 활발한 편인 노원구 등 강북의 정비사업 예정지의 인기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낙찰 물건 중 응찰자 상위 10건에서 발견되는 또 다른 특징은 소형 면적의 매물이 대부분인 점이다.

최다 응찰자 매물인 노원구 월계동 삼호4차 아파트는 전용 50.2㎡였고, 2위와 3위인 구로구 구로동 구로주공아파트와 강동구 명일동 명일엘지아파트는 각각 전용 73.1㎡, 59.8㎡였다.

4~6위 매물인 도봉구 창동 주공아파트, 노원구 상계동 상계주공아파트, 송파구 가락동 가락쌍용아파트도 각각 전용 36.2㎡, 49.9㎡, 59.9㎡로 소형 평형이었다. 응찰자 8위 매물인 강서구 가양동 가양2단지 성지아파트도 전용 39.6㎡으로 응찰자 상위 10건 중 7건이 소형 평형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