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6일 18:0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최종구 "외부감사인 전면지정제, 실현 어려워…우리은행 잔여지분 매각, 빨리 결론내야"

정무위, 금융위원장 후보자 인사 청문회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 규제 여부 논의 중"

백아란 기자 (alive0203@ebn.co.kr)

등록 : 2017-07-17 16:10

▲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답변을 하고 있다.ⓒ백아란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17일 비트코인 등 가상통화에 대한 규제 여부와 어떤 관점을 가져야 할지 정부 관계부처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가상통화에 대한 정책 견해를 묻는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의 질의에 "가상통화는 ‘통화’라는 말이 붙긴 했지만, 우리가 일반적으로 쓰는 통화와는 상당히 거리가 있는 투자 대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상통화에 어떤 관점을 가져야 할지부터 고민해야 하는 단계"라며 "소비자 보호, 불법 거래, 범죄 악용 등 가상통화의 거래 과열이 주는 문제점이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최 후보자는 다만 "과거 유럽의 '튤립 투자 광풍'처럼 지나갈 수도 있다는 분석도 있다"며 "당국의 규제 대상으로 삼아 본격적으로 규제에 편입시켜야 할 것인지 (고민 중)"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가상통화의 법적 성격 및 규제·감독에 대해 글로벌 공감대가 형성돼 있지 않다"며 "좀 더 심도 있는 연구가 필요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대우조선해양 같은 회계부정 문제를 근절하기 위해 현행 감사인 지정제를 전면지정제로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날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회계 투명성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물었다. 이에 최 후보자는 "(외부감사인 전면지정제는) 이상적이지만 실현이 어렵다"며 "각각의 방안이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어떤 것이 실현 가능할지 상의해나가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한편 최 후보자가 역임했던 SGI서울보증보험 사장직이 공석이라는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평가엔 "사장 선임권은 예보가 가지고 있다"며 "취임 후 (임명이) 빨리 시작 되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우리은행 잔여지분 매각에 관해선 "우리은행과 관련해 기존 정책이 있다는 것은 듣지 못했다"며 "매각을 어찌할 지 최대한 빨리 결론을 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