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6일 18:3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전자, 빅스비 고도화 나선다…그리스 스타트업 인수

미래동력 확보 시동…이노틱스 약 5000만달러 수준서 인수
빅스비 외국어 버전 출시에 도움 전망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7-07-13 09:13

삼성전자가 최근 37조원 규모의 시설투자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인수합병(M&A)을 성사시키는 등 미래동력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그리스 음성기술 스타트업 '이노틱스(Innoetics)'를 인수했다고 12일 밝혔다. 정확한 인수금액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약 5000만달러 수준인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 2006년 설립된 이노틱스는 문자를 음성으로 바꿔주는 '텍스트 음성변환(TTS·Text-to-Speech)' 기술을 보유한 회사다. 아테나연구혁신센터와 협력하며 언어 및 음성 처리 기술을 개발해왔으며 국제기술상을 여러 차례 수상한 바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이노틱스 기술을 빅스비 인공지능(AI) 스피커 등에 접목해 기능 향상을 모색할 것으로 전망된다. 결국 인공지능 빅스비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당초 삼성전자는 5월 빅스비 영어 버전, 6월 중국어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었지만 출시가 늦어지고 있다.

이노틱스가 자연어 기반 소프트웨어 기술을 개발하는 만큼 빅스비 외국어 버전 출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게 업계 시각이다.

업계 일각에서는 삼성전자가 총수 부재 상황을 경험하면서 인수합병 시장에서 뚜렷한 행보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으나, 나름의 로드맵을 위해 조용히 움직이고 있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4년 사물인터넷 플랫폼 개발기업 스마트싱스를 시작으로 2015년 루프페이(모바일 결제 솔루션), 2016년 조이언트(클라우드 서비스)·애드기어(디지털광고 플랫폼 스타트업)·비브랩스(AI 플랫폼 개발기업)·하만(전장 전문기업) 등을 잇달아 인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