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6일 18:0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스코건설, 3424억원 울산신항 남방파제 2-2공구 축조공사 수주

국내 발주 방파제 공사중 역대 최고 공사금액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7-12 16:45

▲ ⓒ
포스코건설은 국내에서 발주된 방파제중 역대 최고 공사금액인 3424억원 규모의 울산신항 남방파제 2-2공구 축조공사를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일괄입찰방식으로 해양수산부가 조달청을 통해 발주한 울산신항 남방파제 2-2공구 축조공사는 울산광역시 울주군 온산읍 당월리 전면 해상에 방파제 1300m를 신설하는 것으로 착공 후 72개월이 소요될 예정이다.

사업은 울산신항 남항 2단계 부두 및 동북아 오일허브 2단계 사업의 원활한 운영에 필요한 정온수역 확보를 위해 추진되는 것이다.

이번 입찰에서 포스코건설은 항내부 해상을 항시 고요한 상태로 유지하기 위해 국내 최대 중량인 1만4200톤 규모의 'Double-S형 케이슨'과 다양한 파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멀티 광폭 이중유수실' 계획을 제안해 항만 가동율을 높인 것이 좋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동부건설 등 9개 건설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으며 컨소시엄 지분은 포스코건설 42%, 동부건설 15%, 대양산업 7%, KR산업 6%, 영진종합건설, 위본건설, 동우개발, 태성건설, 인성종합건설, 명현건설 각 5%로 구성돼 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해 4월 총 공사비 1401억원의 동해항 3단계 북방파제 축조공사 2공구, 지난해 11월 1709억원의 울산신항 남항 방파호안 축조공사도 수주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