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4:4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삼성전자, 패밀리허브 냉장고 라인업 확대

대화면·음성인식의 '패밀리허브' 양문형 냉장고 F9000까지 적용
셰프컬렉션, T9000 등 다양한 타입의 제품 구성으로 소비자 선택 폭 넓혀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7-07-12 11:00

▲ 삼성전자 모델이 2017년 '패밀리허브' 기능을 탑재한 4문형 T9000(왼쪽)과 양문형 F9000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패밀리허브' 라인업을 확대한다.

1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4문형 'T9000'과 양문형 'F9000'에 2017년형 패밀리허브 기능을 탑재한 신제품을 새롭게 선보이며 소비자 선택폭을 넓혔다.

2017년형 패밀리허브는 클라우드를 기반의 음성 인식을 통해 애플리케이션 제어가 가능한 제품이다.

패밀리허브 사용자들은 올해 4월 이후 강화된 음성 인식기능으로 인터넷 검색, 쇼핑, 일정 등을 확인할 수 있고 '푹(POOQ)'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 방송 시청, 영화 감상, 공중파 라디오 청취가 가능하다.

또한 7월에는 재료별·테마별 간단한 레시피 검색을 제공하는 '이밥차'가 탑재되고 8월에는 '삼성 페이'가 도입돼 이마트몰 앱에서 바로 결제가 가능하다.

패밀리허브는 △식재료 보관에서 주문까지 한번에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푸드 매니지먼트' △가족의 일상을 공유하는 '패밀리 커뮤니케이션' △주방에서 음악·영상 등을 즐기는 '엔터테인먼트'기능을 갖춰 누구든 편리하게 쓸 수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3년 출시 이후 매년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지펠 푸드쇼케이스' 모델인 'F9000'에 패밀리허브기능을 적용한 신제품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F9000에 탑재된 '푸드쇼케이스'는 자주 꺼내는 음료, 간식 등은 바깥쪽 쇼케이스에, 사용 빈도가 낮고 부피가 큰 식재료는 안쪽 인케이스에 보관할 수 있어 차별화된 수납 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푸드쇼케이스는 △어른들의 눈높이에 위치해 요리에 자주 사용하는 식품을 보관하는 '쿠킹존' △온 가족이 공통으로 먹는 식품을 보관하는 '패밀리 존' △아이 손이 잘 닿도록 위치한 '키즈 존'으로 나뉘어 있어 가족 모두를 위한 맞춤형 수납이 가능하다.

'T9000' 신제품은 냉동실 온도 편차를 ±0.5℃로 유지해 식재료의 맛과 풍미를 지켜주는 '정온냉동' 기능과 각각의 공간에 별도의 냉각기로 온도와 습도를 최적화하는 '트리플 독립 냉각' 기술은 물론이고 △냉동 △살얼음 △육류&생선 △치즈&채소 △화이트 와인까지 5단계로 온도를 변환해 최적화된 온도에서 식재료를 보관할 수 있는 '참맛냉동실(전문변온실)' 등 신선도를 극대화해 주는 기존 'T9000'의 핵심 기능을 그대로 유지한다.

F9000은 800L 용량에 출고가는 269만원이다.

T9000은 내츄럴(메탈)과 엘리건트 이녹스(메탈에 은은한 가로 패턴이 포함) 색상 2종으로 출시되는데 각각의 용량은 841L와 842L이며 출고가는 339만원과 329만원이다.

구성기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패밀리허브 와 함께 차별화된 주방 문화를 경험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