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4일 16:5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롯데홈쇼핑, '1코노미' 공략…가정간편식 정기배송 서비스

빅데이터 기반으로 선호 메뉴 등 고려한 큐레이션 서비스
매주 수요일 '국 2개+반찬 4개' 구성으로 월 4회 정기배송

이소라 기자 (sora6095@ebn.co.kr)

등록 : 2017-07-10 09:19

▲ ⓒ

롯데홈쇼핑은 오는 11일 동원홈푸드의 가정간편식(HMR) 전문 온라인몰 ‘더반찬’과 함께 홈쇼핑 업계 최초로 가정간편식 정기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최근 가정가편식 시장은 매년 20%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최근 5년 사이 롯데홈쇼핑의 가정간편식 매출액도 매년 15% 이상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집밥'과 유사한 가정간편식 판매에 바쁜 현대인을 고려해 정기배송 서비스를 접목하기로 하고 지난 1월부터 '더반찬 한상차림 정기배송 서비스(7만9900원)'를 기획하게 됐다. 1인 가구나 맞벌이 부부 등 매번 식사를 챙겨 먹기 쉽지 않은 사람들을 대신해 믿고 먹을 수 있는 건강한 '집밥'과 반찬을 구성해 정기적으로 배송하는 것.

특히 최근 5년 간 '더반찬' 이용 고객의 주문 빅데이터를 분석해 총 450여 종의 제품 중 고객들이 선호하는 국, 반찬 등의 메뉴와 시즌별 선호 트렌드, 각 메뉴별 영양소 조합 등을 고려해 상품을 구성했다.

또 기존 레토르토 형태의 간편식과 달리, 별도의 가공과정을 거치지 않아 '집밥'과 가장 유사한 형태로 제조했다. 모든 제품은 방송 주문 후 당일 제조해 냉장상태로 배송된다.

론칭 방송은 11일 밤 11시 50분에 진행되며 ▲국세트 8팩 ▲반찬세트 16팩 구성으로 매주 수요일 총 4회에 나누어 배송된다. 2인 기준 1회당 1만원 대(배송비 포함)이며, 기존 온·오프라인 배송 서비스 대비 평균 20% 이상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1회차인 12일에는 초복특집으로 '닭곰탕', ‘우렁된장’ 등 국 2종과 ‘호두멸치볶음’, '우엉조림' 등 반찬 4종을 제공하고, 이어 '쇠고기 들깨탕', '오징어무국' 등을 순차적으로 배송할 예정이다.

롯데홈쇼핑 정윤상 생활부문장은 "1인 가구나 맞벌이 부부 등 매번 식사를 챙겨먹는 것을 부담스러워하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집밥', '가정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한 상차림의 식사를 정기적으로 집 앞까지 배달해 주는 '큐레이션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