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8일 16: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재건축 2배↑

거래시장 재개로 매물 일부 거래
전세시장 국지적 강세…서울 0.09% 상승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7-07 16:44

▲ ⓒEBN
서울 아파트값 상승폭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매매가격은 주간 0.20% 상승하며 전주(0.16%) 대비 0.04%포인트 상승폭이 커졌다. 6.19 부동산 대책 전후로 휴식기에 들어갔던 거래시장이 재개되면서 기존에 출시됐던 매물이 일부 거래됐다.

대책 발표 이후 매수세는 줄었지만 크게 떨어지지 않는 가격에 타이밍을 노리던 수요자들이 움직임을 보인 것이다. 아울러 싸게 내놓았던 매물이 회수되면서 금주 가격 상승폭을 키웠다.

재건축은 지난주 0.11%에서 0.28%로 상승률이 두 배 이상 커졌다. 일반아파트(0.19%) 역시 전주(0.17%)보다 상승폭이 확대됐다. 신도시는 서울과 인접한 1기 신도시 위주로 매매가격이 상승하며 금주 0.09%의 변동률을 나타냈다. 경기·인천은 0.03% 상승했다.

서울은 △종로(0.73%) △강남(0.37%) △강동(0.37%) △용산(0.34%) △관악(0.27%) △송파(0.26%) △강북(0.20%) 순으로 매매가격이 올랐다. 종로는 홍파동 경희궁자이가 2,500만원-5,000만원 가량 올랐다. 강남은 개포동 주공4단지, 시영 등이 1000만~3500만원 가량 상승했다. 단속 등의 이유로 한동안 거래가 뜸했지만 거래시장이 다시 재개하면서 그동안 출시됐던 매물이 일부 거래됐다.

신도시 매매시장은 서울 아파트값 급등에 영향을 받아 서울과 인접한 △분당(0.21%) △일산(0.20%) △평촌(0.12%) △판교(0.12%) △중동(0.03%) 순으로 매매가격이 상승했다. 반면 새아파트 공급이 많은 2기신도시 일부 지역은 매매가격이 하락했다. 위례(-0.07%)와 광교(-0.03%), 동탄(-0.03%) 순으로 내렸다.

경기·인천은 △과천(0.23%) △시흥(0.10%) △의왕(0.10%) △하남(0.10%) △군포(0.09%) △부천(0.07%) △광명(0.06%) 순으로 상승했다.

전세시장은 국지적인 강세가 나타나면서 서울이 0.09% 상승했다. 신도시(0.01%)는 1기(0.05%)는 매물부족에 따른 상승이 이어졌지만 2기(-0.05%)는 입주물량 여파에 따라 전세가격 약세를 보였다. 경기·인천은 대체적으로 전세가격 변동폭이 크지 않아 금주 변동률은 보합세에 머물렀다.

김은선 부동산114 연구원은 "서울은 신규아파트 입주물량이 많지 않고, 입지적 희소가치에 따라 잠재수요가 꾸준해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며 "1기 신도시 역시 서울과 인접한 지리적 장점과 한정된 공급량으로 가격이 상승세를 나타낼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