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8일 16: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개점휴업?' vs '무풍지대?'…6.19 대책 후 개포 재건축에선 도대체 무슨 일이?

대책 및 정부 합동단속으로 개포 부동산 열흘째 임시휴업중
매수·매도자 관망세 짙어…재건축 단지들 제각각 사업속도 박차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7-01 00:42

▲ 개포주공단지.ⓒEBN
문재인 정부의 6.19부동산 대책과 합동단속으로 개포동 공인중개업소들이 열흘째 개점휴업을 이어가고 있지만 주요 재건축 단지들은 제각각 사업 속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선 개포주공 재건축 단지들은 대책 및 단속 여파에도 불구하고 아랑곳하지 않는 분위기다. 매수·매도자 모두 관망세가 짙어지고 임시휴업으로 거래가 실종됐지만, 재건축 단지들의 사업 속도는 순항 중이다.

다음달 말 일반분양을 앞둔 개포시영과 관리처분인가로 본격 이사를 준비 중인 개포주공 4단지, 관리처분총회 준비로 분주한 개포주공 1단지 등 개포 주요 재건축 단지들이 사업 막바지 단계를 밟고 있다.

우선 개포시영은 지난 28일 재건축 기공식을 열었으며 동호수 추첨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후 이르면 다음달말 '래미안 강남 포레스트'로 일반분양한다. 특히 단지는 대책 이후 강남에서 처음으로 공급된다. 분양 결과에 따라 향후 강남권 분양시장의 바로미터 역할을 할 전망이다.

개포4단지는 이달 관리처분인가로 본격 이사를 준비 중이다. 오는 8월 16일부터 12월 15일까지 이주를 진행한다. 단지느 재건축 사업을 통해 3256가구 규모의 개포그랑자이(가칭) 아파트로 탈바꿈 할 예정이다.

개포주공 단지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큰 1단지도 관리처분총회 준비로 분주한 상태다. 내달 27일 진행될 예정인 관리처분총회를 위해 조합들도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1단지는 최고 5층 5040가구 규모로 향후 35층 6642가구 규모로 재건축된다.

여기서 이들 단지 모두 내년 부활을 앞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를 사실상 피한 상황이다.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는 재건축으로 얻는 이익이 조합원 한 가구당 3000만원을 넘게 될 경우, 이를 공제한 금액의 최대 50%를 부담해야한다. 올해 12월 31일까지 관리처분인가를 신청한 재건축사업에는 면제된다.

아울러 이번 대책에서 추가된 조합원 주택 공급 가구수 규제도 피했다. 정부는 조합원 주택 공급 가구수를 기존 3가구에서 1가구로 줄이고 예외적인 경우에만 최대 2가구로 인정키로 했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이하 도정법)을 개정해 법 시행일 이후 사업승인인가를 신청하는 단지부터 분양 가구수를 제한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9월부터 사업승인을 받는 재건축 아파트에만 해당된다.

개포동 L부동산 관계자는 "개포주공 1·4단지는 사업 막바지 단계로 이번 대책에서 추가된 공급 가구수 제한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가격은 일부 평형별로 1000만~2000만원 떨어진 상태다. 시세보다 가격을 낮춘 매물이 나오지만 거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합동 단속이 길어지면서 인근 공인중개업소 임시휴업이 이어지는데다 관망세가 짙어졌기 때문이다.

개포 T부동산 관계자는 "사무실은 닫은 상태지만 전화로 문의가 왔을 경우 상담을 해주고 있다. 시세변동은 크게 없고 2000만원 가량 가격을 내려도 찾는 매수자가 없다"며 "하반기 추가 규제 시그널이 나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매수·매도자 모두 일단 지켜보겠다는 입장이 강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