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10: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미래에셋, 지배구조 논란 불식…"연내 증자 추진"

미래에셋캐피탈, 그룹 지주사 격이지만 지주사 규제 안받아 논란
연내 증자 가능성 시사…다른 주주들 증자 참여 가능성도 '주목'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7-06-29 19:02

▲ 미래에셋 을지로 사옥. ⓒ미래에셋
미래에셋금융그룹이 지배구조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지주회사 격인 미래에셋캐피탈의 증자를 연내 단행하기로 했다.

2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캐피탈은 현 지배구조가 법 위반은 아니지만 논란을 불식시키기 위해 증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증자 대상과 규모는 확정되지 않았다.

미래에셋은 창업 20년 동안 지배구조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본업이 '신기술금융'인 미래에셋캐피탈은 채권발행 등으로 조달한 자금으로 계열사 주식을 확보하면서 그룹의 소유구조의 핵심이 됐지만, 지주회사 규제를 받지 않고 있다.

현행법상 지주회사는 총자산에서 자회사 주식가치 비중이 50%를 초과하면서 최다 출자자인 경우 피투자 계열사를 '자회사'로 규정하고 있다.

미래에셋캐피탈은 자회사 지분가치를 총자산의 절반 미만으로 낮추려고 매년 단기 부채를 조달해 총자산을 늘리거나 지분 조정을 통해 1대 출자자가 아닌 2∼3대 주주로 바꾸는 편법으로 지주회사 규제를 회피해왔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번 미래에셋캐피탈의 증자 계획은 단기 차입이 아니라 자본을 늘리는 방식으로 지주회사 논란을 불식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래에셋캐피탈 지분구조를 보면 3월 말 현재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34.32%, 미래에셋자산운용 29.53%, 미래에셋컨설팅 9.98% 등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이 84.74%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증자 규모와 방식 등에 따라 다른 주주들의 증자 참여 가능성도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