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4:4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지엠한마음재단, 어려운 이웃에게 생애 첫 차 지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및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업무 협약
경제 여건 어려운 가정 및 복지시설에 차량 37대 전달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7-06-28 12:27

▲ 사진은 업무 협약식에 참석한 한국지엠한마음재단 황지나 사무총장(앞 열 가운데),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정명환 회장(앞 열 왼쪽에서 첫 번째),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박은숙 인천본부장(앞 열 왼쪽에서 세 번째)과 행사 관계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한국지엠

사회복지법인 한국지엠한마음재단이 어려운 가정과 사회복지 시설에 차량 37대를 기증한다.

한국지엠한마음재단은 28일 한국지엠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 황지나 사무총장을 비롯,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정명환 회장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박은숙 인천본부장, 한국지엠 임직원 등 5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017년 차량기증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한국지엠한마음재단은 이번 차량기증 업무 협약에 따라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인천지역본부와 함께 차량이 필요하지만 어려운 경제 여건으로 구입할 수 없는 가정 15곳과 전국 사회복지시설 20개 기관에 경차 스파크 35대를 지원하게 된다.

장애인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유망 선수에게도 훈련 지원을 위해 올란도 차량 2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황지나 사무총장은 “지난 2005년 재단 설립 이래 올해까지 전국적으로 총 513대의 차량을 기증하며, 어려운 이웃들의 든든한 발이 되어왔다”며 “특히, 이번 차량기증 사업은 한국지엠 임직원 후원을 통해 진행되는 것인만큼 공동모금회와 어린이재단 두 기관의 도움을 받아 차량이 필요한 가정과 기관에 한국지엠 임직원들의 정성이 잘 전달되길 기대한다” 고 말했다.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정명환 회장은 “한국지엠한마음재단은 우리 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그동안 차량기증 사업 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역의 사회복지 사업을 펼치고 있다”며, “투명하고 공정한 사업 진행을 통해 가장 필요한 곳에 차량이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