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18일 14:2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검찰, 'KEB하나은행 특혜 인사' 의혹 정찬우 거래소 이사장 재수사

중앙지검 특수부에 배당…이상화 전 본부장 인사 청탁 의혹

백아란 기자 (alive0203@ebn.co.kr)

등록 : 2017-06-25 15:09

▲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얼굴을 만지고 있다. ⓒ데일리안 홍효식 기자

검찰이 KEB하나은행에 특혜성 인사를 지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을 재수사키로 했다.

25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금융정의연대,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가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등 혐의로 정 이사장을 고발한 사건을 특수1부(이원석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이는 검찰이 정 이사장의 혐의를 가볍게 보고 있지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으로 풀이된다. 통상 고소·고발 사건은 형사부가 맡아 수사를 담당하지만, 특수부는 기획 또는 범죄정보에 의해 직접 인지해 수사에 착수한다.

앞서 특검은 수사 시기인 지난 2월 정 이사장을 소환해 특혜 인사 의혹을 조사했으나 따로 기소하지는 않았다.

정 이사장은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인 최순실씨의 독일 정착을 도운 이상화 전 KEB하나은행 독일법인장을 글로벌 영업2본부장으로 승진시키는데 일조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현재 사표가 수리된 이 전 본부장은 독일법인장으로 근무할 당시 최 씨의 부동산 구매 등 현지 생활을 돕고 최 씨의 딸 정유라 씨가 특혜 대출을 받도록 도운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이 전 본부장은 작년 1월 독일에서 귀국해 주요 지점인 삼성타운지점장으로 발령받았고 이후 한 달 만에 신설된 글로벌영업2본부 본부장으로 승진한 바 있다.

이에 시민단체인 금융정의연대와 참여연대는 지난 15일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청와대 인사 청탁에 따라 KEB하나은행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다면서 정 이사장을 직권남용 및 업무방해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시민단체에서는 "정 이사장이 금융위 부위원장 재직 당시 은행에 대한 감시·감독 권한을 남용해 하나금융그룹 회장에게 의무 없는 일을 하도록 요구해 고유권한인 인사 업무를 방해했다"고 고발 사유를 밝혔다.

한편 검찰은 정 이사장을 조만간 불러 인사 청탁 등 의혹을 재조사한 뒤 기소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