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6일 18:0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5월 전국 법원경매 평균 낙찰가율 78.8%…역대 최고치

통계 작성된 이후 월간 낙찰가율 가장 높은 수치
업무상업시설 평균낙찰가율 71.6%…올 들어 첫 70% 이상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6-01 14:50

▲ 법원 경매 모습.
지난달 전국 법원경매 평균낙찰가율이 역대 최고치를 나타냈다.

1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평균 낙찰가율이 78.8%를 기록했다. 경매 통계가 작성된 2001년 1월 이후 월간 낙찰가율로는 가장 높은 수치다. 이전 최고치는 2008년 5월 기록한 78.2%다.

낙찰가율은 경매 물건의 감정가 대비 낙찰금액 비율로, 2011년 이후 지난 5년여 간 평균 낙찰가율은 60%대 후반에서 70%대 초반을 기록해 왔으며 지난해 하반기 이후 70%대 중반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주거, 업무상업, 토지, 공업시설 전 용도가 모두 상승 중에 있으며 특히 주거시설의 경우 90.7%를 기록하며 통계작성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아파트 낙찰가율이 고공행진을 벌이고 있으며 지방 주거시설 낙찰가율도 높은 편이다.

업무상업시설은 평균낙찰가율 71.6%를 기록하며 올해 들어 처음으로 70% 이상 낙찰가율을 기록했다. 토지도 낙찰가율 79.5%로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달 낙찰가율을 끌어올린 주요 사례로 살펴보면 지난달 15일 낙찰된 서울 송파구 신천동 미성아파트 60.3㎡ 경매에는 47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 5억8000만원의 121%인 7억57만원에 낙찰된바 있다. 1981년 준공된 재건축 수혜 단지였다.

44명이 몰린 인천 서구 서인천월드메르디앙 85.0㎡ 아파트의 경우 감정가 2억3000만원 대비 118%인 2억7089만원에 낙찰됐다. 최초 감정 시점이 2014년 4월로 현 시세보다 20%가량 시세가 낮았다.

지난달 30일 낙찰된 마포구 공덕동 삼성래미안공덕2차 84.9㎡ 아파트는 43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111.2%인 6억6053만원에 낙찰됐다. 서울로 7017 개통 및 서울역 복합환승센터 개발 검토가 본격화하면서 만리재로 주변 아파트 매물의 씨가 마르면서 현 시세 수준에서 낙찰이 이뤄졌다.

이창동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경매가 대중화 되면서 매매차익을 통한 수익을 창출하는 재테크 시장의 성격 및 부동산 매매의 한 갈래라는 두 가지 성격을 보여주고 있다"며 "비교적 저금리가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 시장에서 단기적 악재가 보이지 않으면서 투자 및 실소유 목적으로 적극 매입하려는 분위기가 경매시장까지 이어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 전국 법원경매 월간 평균낙찰가율(분석대상: 주거, 업무, 상업, 토지, 공업시설)ⓒ지지옥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