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8일 16: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입김 세진 노조… 완성차업계 임단협 ‘초긴장’

현대차·기아차·한국지엠 노조, 임금 15만원대 인상 요구
문재인 대통령 친노조공약 염두… 업체들 실적 부진에 ‘난색’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7-05-17 11:41

▲ 자료사진.ⓒ연합뉴스
올해 임금·단체협상을 앞두고 완성차업체들이 초긴장 상태다.

특히 현대·기아자동차 및 한국지엠은 문재인 대통령의 친노동조합 공약이 임단협의 주요변수로 부각되면서 협상에 애를 먹을 전망이다.

17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노사는 오는 18일 오후 6차 임단협을 연다. 앞서 현대차 노사는 지난 16일 5차 교섭을 벌였으나 큰 성과 없이 마무리됐다.

현대차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지난해 임금인상폭의 두배에 가까운 요구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의 근로자 입지 강화 관련 공약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여진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노동시간 단축 및 하청근로자에 원청기업 책임 강화, 비정규직 차별 금지 등을 내용으로 한 노동공약을 제시했다. 이에 현대차 노조는 공식 지지를 선언하기도 했었다.

상세 임단협 요구안은 △기본급 15만4883원 인상 △전년도 순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주간연속2교대제 8+8시간 완성 △조합원 총고용 보장 △사회공헌기금 확대 및 사회공헌위원회 구성 △통상임금 확대 등을 제시한 상태다.

이에 현대차는 난색을 표하고 있다. 지난해 실적 부진에 이어 올해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에 따른 중국 판매 감소 및 미국의 자국 보호무역주의 대두로 수익성 창출에 비상이 걸린 상태이기 때문이다.

윤갑한 현대차 대표는 5차 교섭에서 “비정규직문제 등의 해결을 주장한 문 대통령도 기업 부담을 감안해 비용문제보다는 고용안정에 무게를 두고 실천한다고 했다”라며 “현대차 역시 비용경쟁력에 한계가 있고 경직된 노사관계는 향후 고용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현대차 노조가 강경한 입장을 보이면서 관례상 기아차 임협도 험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차 노조도 기본급 15만원 인상 및 지난해 영업이익의 30% 성과급 지급, 통상임금 확대 적용 등 현대차 노조와 비슷한 제시안을 냈다.

김성락 기아차 노조지부장은 지난 11일 사측과의 첫 상견례 자리에서 “새 대통령이 당선됐고 일자리 및 비정규직문제 해소 등을 언급했다”며 “회사는 더 이상 비껴나지 말고 선제적 해결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올해 임협만 진행하는 한국지엠은 상세 교섭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 다만 지난달 확정된 노조 요구안에는 현대·기아차 노조 못지않은 강경한 내용이 다수 포함돼 있어 역시 쉽지 않은 교섭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지엠 노조는 △기본급 15만4883원 인상(정기 승급분 제외) △통상임금 500%에 해당하는 성과급 지급 △8+8 주간연속2교대제 및 월급제 시행 △사무직 신규인원 충원 △평일 시간외 수당 지급 △만 61세까지 정년 연장 △비정규직 처우 개선 △퇴직금 연금제 시행 등을 사측에 제시한 상태다.

한국지엠은 올 초 올 뉴 크루즈 등 신차 출시에도 지난달 내수는 전년 동월 대비 15.9% 줄어드는 등 실적 부진에 시달리고 있는 상태다. 이에 따라 지난 3월 사무직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기도 했다.

지난해까지 무파업 임단협 타결을 이뤄낸 쌍용자동차와 르노삼성자동차의 경우 노조와의 관계가 비교적 원만한 편이다. 다만 문 대통령의 친노조정책으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점은 다른 곳과 비슷하다.

실제로 르노삼성은 지난해 무파업 합의를 이끌어내긴 했지만 잠정합의안 투표가 두차례 부결되는 등 고비를 겪었던 바 있다.

쌍용차와 르노삼성 노사는 이르면 이달 중 상견례를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