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30일 11:3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 '보호무역 칼바람' 철강업계, '위기' 이면에 '기회'를 보자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4-27 10:09

미국발 보호무역주의 칼바람이 그 어느 때 보다 거세다. 특히 미국향 수출량이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트럼프는 보호무역 장벽을 더 높게 쌓으려는 움직임을 보여 상당히 우려스럽다.

미국은 한국 철강산업의 주요 수출국 중 하나로 중국, 유럽에 이어 큰 수출시장이다. 그동안 미국은 열연, 냉연, 후판, 강관 등 거의 모든 한국의 주요 철강재에 반덤핑 제소를 하는 등 '제동'을 걸었다.

여기에 트럼프 정부가 '아메리카 퍼스트'를 외치면서 미국의 보호무역 기조는 더욱 강화될 전망이다.

실제 미국 상무부는 최근 한국 등 10개국이 수출한 보통과 특수선재에 대한 반덤핑조사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미국이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한국산 수출품에 대한 반덤핑조사를 개시하는 것이다.

현재 수요산업 침체로 내수는 물론 공급과잉에 따른 글로벌 철강사 간의 경쟁이 치열해 돌파구 마련이 쉽지만은 않다.

진부한 표현이지만 '위기는 기회다'라는 말을 철강업계는 곱씹어볼 필요가 있다.

트럼프의 보호무역주의 이면에는 1조달러 규모의 미국 내 인프라 투자 확대가 있다. 사회간접자본시설(SOC) 투자는 미국의 철강수요 증가로 이어져 특히 국내 강관업체들에게는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

강관 수출량은 수요산업인 조선, 건설, 플랜트 등이 불황을 겪으면서 최근 3년간 감소 추세다. 미국은 우리나라 강관 수출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미국이 투자를 늘릴 경우 강관업계의 수혜가 기대되는 이유다.

지난해 11월 말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있는 유정용 강관(OCTG) 공장을 1억 달러에 인수, 유정용강관 일괄생산체제를 구축한 세아제강이 좋은 예다. 미국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선제적 조치로 미국 내 투자 확보에 유리한 위치를 선점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수출이 어렵다면 미국으로 직접 진출 또는 현지 기업과의 인수합병(M&A) 전략이 필요해 보인다.

또 무역규제 대응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 위기와 기회가 공존하고 있는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시점이다.

그동안 미국의 보호무역은 계속돼 왔고 지난해 말 미국 대선 당시에도 이 같은 문제를 전문가들은 우려했다.

한 철강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철강업계가 보호무역 대응에 미진했던 것은 사실이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지난달 연임 기자간담회에서 "통상문제에 대한 내부 대비가 소홀했다. 통상전문가를 양성해서 즉각적으로 대응했어야 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철강사들은 미국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하는 강력한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다른 때 보다 절실하다.

미국으로부터 높은 관세를 맞은 포스코가 올해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카드를 꺼내들고 통상전략 강화를 위해 통상사무소(미국 워싱턴)를 개소하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선 것은 늦었지만 다행스러운 일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27일) 철강사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는다. 점점 강화되는 미국의 철강 수출 규제에 정부가 나선 것이다. 업계와 정부가 머리를 맞대 통상 대응책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단, 근시안적인 '대책' 보다는 장기적인 시각으로 '묘책'을 기대해 본다. 이를 통해 위기가 아닌 미국은 물론 타 국가 수출 확대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

세계 조강 생산량 6위이자 포스코, 현대제철, 동국제강, 세아제강 등 글로벌 철강사를 보유한 한국이다.

미국이 우리나라 수출국의 전부는 아니지만 반대로 한 국가의 수출규제로 인해 국내 철강업체들이 흔들려서는 안 될 것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