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6일 09:2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차, 엔진결함 고발 내부직원 복직 거부

권익위 복직 결정 불복해 취소 청구 소송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 유출” 명시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7-04-21 18:20

▲ 서울 양재동 소재 현대자동차 사옥.ⓒEBN
현대자동차가 차량 엔진 결함 등에 대해 신고·제보해 해임한 내부직원의 복직을 거부했다.

2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20일 국민권익위원회를 상대로 서울행정법원에 공익신고자 등 보호조치 결정 취소 청구 소송을 냈다.

앞서 권익위는 지난달 김광호 전 현대차 부장의 원직 복직 등 공익신고자 보호조치 요청에 대해 회사 측이 김씨를 복직시켜야 한다고 결정했다.

이에 현대차는 소장을 통해 “김씨는 경찰 수사 과정에서 품질사안과 무관한 중요 기술자료 및 영업비밀 자료 다수를 소지하고 있음이 확인됐다”며 “외부인과 인터넷 게시판 등에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내용을 유출했다”고 명시했다.

김 전 부장은 지난 2015년 생산된 싼타페 엔진결함 등 32건의 품질 문제에 대해 회사가 결함을 인지하고도 리콜 등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내용을 국토교통부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등에 신고하고 언론에도 제보했다.

이는 현대·기아차가 최근 세타2 엔진 장착 차량 150만여대에 대한 리콜을 결정하는 데 결정적 빌미를 제공했다.

이후 현대차는 김 전 부장이 회사의 영업비밀을 유출하는 등 사내 보안규정을 위반했다며 해임 처분을 내렸다.

현대차는 또 김 전 부장과 관련해 “절취자료를 거래 대상으로 삼아 자신의 전 직장 상사의 중국 기술 유출 형사재판 관련 고소 취하 및 본인의 인사상 특혜를 요구하는 심각한 비위행위를 했다”고 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김 전 부장이 구명을 요청한 직장상사 장모씨는 현대차 전 임원이다. 장씨는 중국 경쟁사에 자동차 기술과 관련된 영업비밀을 유출한 혐의로 1심에서 유죄 판결을 받았고 현재는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