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17:5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용환 농협금융 회장 1년 연임 확정

금융지주 출범 이후 첫 연임 기록

유승열 기자 (ysy@ebn.co.kr)

등록 : 2017-04-21 12:00

▲ 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EBN 박항구 기자

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이하 농협금융) 회장이 금융지주 설립 이래 최초로 연임에 성공했다.

농협금융은 20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이하 임추위)를 열고 김용환 농협금융 회장을 단독 후보로 추천했다.

농협금융 임추위는 지난달 15일 1차 임추위를 시작으로 지난 한 달여간 다양한 내·외부후보군에 대해 종합적인 경영능력·금융 전문성·평판조회 결과 등을 중심으로 심도있는 논의와 심사를 거듭하며 후보자를 압축해 왔으며, 최종적으로 김용환 회장을 단독 후보로 추천하기로 결정했다.

김 회장은 2015년 4월 취임 이후 줄곧 △소통 △현장 △신뢰 △스피드를 '4대 경영 나침반'으로 제시하며 농협금융에 신선한 새 바람을 불러 일으켜 왔다는 것이 내·외부의 공통적인 평가다.

특히 지난해에는 조선·해운 부실 여신 충담금 여파로 인한 경영위기 상황속에서도 특유의 추진력과 위기돌파력을 앞세워 과감한 빅배스를 단행했고 하반기에는 비상경영 선포를 통해 연간실적을 흑자 전환시키면서 농협금융을 다시 정상궤도에 올려놓는데 성공했다.

임추위는 "김 회장이 취임 이후 리스크관리 체계를 획기적으로 정비하고 핀테크, 글로벌사업 진출 등 농협금융의 신사업 발굴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경영위기 상황 속에서도 회사가 나아가야할 명확한 전략과 방향을 제시하며 보여준 탁월한 위기관리능력과 경영능력이 높게 평가 됐다"고 연임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농협금융의 사업추진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빅 배스를 통해 부실 여신에 대한 잠재적인 충당금 리스크를 해소하며 리스크관리 체계를 정비했고 최고경영자 선임 절차도 완료된 만큼 올해는 본격적으로 수익성 제고에 올인하며 농협금융이 농협의 수익센터로서의 역할에 매진 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농협금융은 다음주 중으로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김 회장의 연임을 최종 확정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