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8일 17:4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국지엠, 어린이 교통안전교육 앞장

20일부터 3일간 여의도공원서 서울 안전체험 한마당 참가
세이프키즈코리아와 함께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 프로그램 추진 계획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7-04-20 16:07

▲ 20일 교통안전 캠페인에 참가한 아이들이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에 대한 안전 체험교육을 받고 있다.ⓒ한국지엠

한국지엠은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여의도 공원에서 개최되는 서울 안전체험 한마당에 참가해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제아동안전기구인 사단법인 세이프키즈코리아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이번 행사는 어린 자녀를 둔 부모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안전한 교통문화를 조성해 나가기 위해 기획된 것.

행사 기간 중 쉐보레-세이프키즈코리아 교통안전 체험관 방문객들은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에 대한 이론 및 안전 체험교육을 받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을 환기시킬 수 있는 차량 부착용 반사 스티커와 어린이 가방에 부착하는 안전 네임택 등 다양한 안전용품을 제공 받을 수 있다.

황지나 한국지엠 홍보부문 부사장은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쉐보레의 브랜드 가치는 단순히 안전한 차를 공급하는 데 그치지 않는다"라며 "쉐보레 브랜드는 앞으로도 차량 안전뿐만이 아니라 교통안전문화 조성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자 세이프키즈코리아 대표는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의 약 63%가 보행 중 발생하며 이 중 약 10%가 차량의 출발 또는 후진 시 사각지대에 대한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고 있다"라며 "쉐보레와 함께하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가 교통안전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쉐보레는 지난 2013년부터 국제아동안전기구인 세이프키즈코리아와 공동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총 1만6000명 이상의 학부모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자동차 사각지대의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안전한 교통문화를 구축하기 위한 다양한 체험교육을 제공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