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3일 11:0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SK텔레콤, 갤럭시S8로 4.5G시대 연다

국내 유일 LTE 주파수 5개를 묶는 ‘5밴드CA’ 내달 상용화
배터리 절감 기술, 갤럭시S8 출시에 맞춰 국내 전역 확대

이미현 기자 (mihyun0521@ebn.co.kr)

등록 : 2017-04-20 10:00

▲ ⓒSKT

SK텔레콤은 LTE 서비스의 최종 진화 단계로 불리는 ‘5밴드CA’ 기술을 갤럭시S8부터 적용해 유무선 경계가 사라지는 4.5G 이동통신(이하 4.5G) 시대를 열겠다고 20일 밝혔다.

4.5G 서비스에는 기가급 속도 및 용량 확대 등 5G 기술들이 선제 적용돼 있어 LTE 최종단계이자 5G의 첫 단계로 불린다.

4.5G 핵심 기술은 ‘5밴드CA’로, LTE 주파수 5개를 하나의 주파수처럼 묶어 700Mbps급 데이터 전송 속도가 가능하다. 이는 초기 LTE 대비 9배, 현 LTE 최고속인 500Mbps 대비 40% 빠른 속도다.

SK텔레콤 관계자는 “SK텔레콤은 5밴드CA 기술과 주파수를 확보해 고객들에게 4.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국내 유일 이동통신사”라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이 기술이 적용된 국내 첫 스마트폰인 갤럭시S8을 통해 내달 하순 4.5G 서비스를 개시한다.

4.5G가 적용되면 총 70MHz 폭을 활용해 HD영화 한편(2GB 기준)을 스마트폰에 내려 받는 시간도 LTE 초기 3분 38초가 걸렸던 것이 4.5G 서비스를 통해 23초로 크게 단축된다.

갤럭시S8 사용자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이 같은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4.5G 서비스와 갤럭시S8와 덱스를 통해 연결된 TV, 모니터로 문서 편집, 프리젠테이션, 다중접속 게임, 미디어 콘텐츠 등을 대형 화면에서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기존과 동일한 LTE요금으로 4.5G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SK텔레콤은 갤럭시S8 이후 출시하는 대부분의 스마트폰에 4.5G 서비스가 가능하도록 기술 사양을 기본 탑재하고, 내달 하순 서울·광역시 등 전국 23개시 주요 지역, 상반기 85개시 주요 지역에서 4.5G 서비스를 제공하며 추후 커버리지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4.5G 서비스의 진화에 따라 유선 기가인터넷보다 빠른 1Gbps 이상 속도의 이동통신 서비스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기지국의 데이터 동시 전송 처리 능력도 약 2배로 늘어, 강남역, 홍대 등 데이터트래픽이 폭발적으로 발생하는 지역에서도 초고화질 스트리밍, 1인 방송 등을 빠르고 안정적으로 이용할 수도 있다.

이에 따라 기존 SK텔레콤 사용자들 역시 4.5G 커버리지에서 트래픽 분산, 망 최적화 효과에 따라 체감속도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술을 통해 네트워크가 최적의 품질로 자동 설정되는 ‘AI 네트워크’ 고도화 계획도 공개하고, 배터리 절감 기술 ‘CDRX’의 국내 전역 확대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AI 네트워크’의 대표적인 기능은 전국 기지국에서 생성되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안테나 방향, 커버리지 등 통신 품질을 실시간으로 최적화하고, 트래픽 급증 등 품질 변화 요인을 사전에 예측해 스스로 해결하는 것이다.

이 기능은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을 통해 학습과 예측을 반복하며, 진화하는 강점을 지닌다. SK텔레콤은 ‘AI 네트워크’를 지난해 12월 상용망에 적용했으며, 실시간 체감 품질 지수 등의 빅데이터를 추가 연계한 고도화를 근시일 내 앞두고 있다.

더불어 SK텔레콤은 스마트폰 배터리 효율을 최대 45% 높이는 ‘CDRX 솔루션’도 20일 국내 전역에 적용했다.

갤럭시S8·S7시리즈, LG G6·G5, 아이폰7 등 2011년 10월 이후 SK텔레콤에서 출시한 대부분의 LTE폰(121종)에서 고객의 별도 설정 없이도 즉시 기술이 적용된다.

SK텔레콤 최승원 인프라전략본부장은 “4.5G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도입하며, 같은 갤럭시S8을 쓰더라도 SK텔레콤 이용 고객들은 차별화된 품질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AI 네트워크 등 차세대 기술을 적용해, 통신 품질 격차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