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17: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실적 부진에 한미 FTA 개정 우려까지 덮친 현대차株 '주르륵'

현대차 2.84% 하락, 기아차·현대모비스 신저가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1분기 영업익 부진 전망…FTA도 변수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7-04-19 16:24

▲ 1분기 실적 부진 우려에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개정 리스크까지 겹친 현대차그룹주가 연중 최저가를 기록했다.ⓒEBN

1분기 실적 부진 우려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리스크까지 겹친 현대차그룹주가 연중 최저가를 기록했다. 사드(고고도마시일방어쳬계) 배치에 따른 중국 판매 부진 영향이 2분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향후 실적과 주가 전망도 밝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19일 현대차는 전날보다 2.84%(4000원) 떨어져 13만7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기아차와 현대모비스는 각각 1.73%, 1.83% 내려 3만3800원, 21만2000원으로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현대위아는 1.78% 하락 마감했다. 현대차우와 현대차3우B도 각각 2.75%, 1.88% 빠져 52주 신저가를 다시 썼다.

현대차주의 부진에 자동차주에 투자하는 ETF(상장지수펀드)와 ETN(상장지수채권)도 신저가를 경신했다. KODEX자동차와 TIGER자동차가 1%대로 빠졌고 QV자동차TOP5ETN이 2%대로 하락해 52주 신저가를 다시 썼다.

1분기 실적 부진 우려가 현대차그룹주 주가의 발목을 잡고 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현대차와 기아차 등 완성차가 중국 판매 실적 감소로 시장 전망치를 하회하는 실적을 기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은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판매 지역 중에서 단일 지역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장문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지난 3월 현대차의 중국 출하는 전년 동기 대비 44% 급감했다"며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3.2% 감소한 1조300억원으로 시장 전망치(1조1800억원)를 12.7% 하회할 것"으로 추정했다.

기아차는 사정이 더 좋지 않다. 중국 판매 부진에 미국 실적 감소까지 겹쳤기 때문이다. 박영호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기아차의 1분기 연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2조3000억원, 3204억원을 기록할 것"이라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9.4% 급감해 크게 부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 판매와 공장 출고가 각각 12.7%, 20.9% 감소해 뚜렷한 부진을 보였고 중국 현지판매도 36% 줄어 손익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기아차의 이러한 부정적인 상황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박 연구원은 "미국 시장 판매 실적 부진과 사드 배치 관련 정치적 불확실성 확대로 인해 당분간 판매 실적 부진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올해 연결 매출액은 전년보다 줄고 영업이익은 18%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완성차 부진에 따라 부품주인 현대모비스와 현대위아의 1분기 실적도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장 연구원은 현대모비스의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2.3% 감소한 6299억원으로 시장 전망치(6843억원)을 7.9% 하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위아의 1분기 영업이익도 전년 동기보다 30% 가량 감소한 561억원으로 시장 전망치(599억원)를 6.4% 밑돌 것으로 예측했다.

실적 부진 우려와 더불어 한미 FTA 개정 리스크도 새로운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방한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전날 "2012년 한미 FTA 발효 이후 5년간 미국의 대(對)한국 무역수지 적자가 두 배 이상으로 늘어난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한미 FTA 개선(reform)이라는 목표를 향해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 발언이 미국 산업의 한국 진출시 비관세 장벽의 철폐를 강조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재일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차량 연비 규제 완화 요구를 제외한 기타 비관세 장벽들의
국내 시장 영향은 크지 않다"며 "연비 규제가 완화되더라도 미국산 차량 판매 증대 효과는 미미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다만 그는 "트럼프 행정부는 개별 국가와의 관세 재협상이 아닌 국경조정세 도입을 추진하고 있어, 이 제도의 도입 여부에 더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