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반포·서초·여의도 아파트지구 '지구단위계획' 관리

압구정 이어 반포·서초·여의도 아파트지구 지구단위계획 수립
현재 추진 중인 정비사업 중단 없이 진행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4-19 15:25

▲ 반포아파트지구ⓒ서울시
압구정 지구에 이어 반포와 서초, 여의도 아파트지구도 지구단위계획 수립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반포와 서초, 여의도 아파트지구 지구단위계획 수립 용역을 이달 말쯤 발주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18개 아파트지구 가운데 최초로 압구정 아파트지구에 대한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추진 중이다.

기존에는 단지별 재건축을 위해 수립한 정비사업 중심의 '개발기본계획(정비계획)'을 통해 관리했다면, 주거지뿐만 아니라 교통, 기반시설, 상업지역 등을 종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도시관리 수단인 '지구단위계획'을 통해 보다 체계적이고 통합적인 도시관리에 나서는 것.

반포(264만9071.5㎡)와 서초(149만1261.0㎡), 여의도(55만734.4㎡)아파트 지구는 1970년대 아파트 공급 활성화를 목적으로 지정된 서울의 대표 대규모 아파트단지다.

▲ 서초아파트지구ⓒ서울시
서초구 반포동과 잠원동 일대 반포 지구는 65개 단지, 3만1945가구로 이뤄져 있다. 서초구 서초동 일대 서초 지구는 22개 단지, 1만3602가구가 거주 중이다. 영등포구 여의도동 일대 여의도 지구는 11개단지, 6323가구다.

재건축 가능시기가 단계별로 도래함에 따라 보다 광역적인 도시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선제적 조치를 마련한 것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이들 아파트지구는 하나의 블록에 학교, 공원 같은 기반시설과 교회, 병원, 시장, 도서관 등 생활편의시설을 갖춰 그 안에서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도록 한 '근린주구' 이론에 기반해 계획됐다.

그러면서 주변지역과 공간적으로 단절된 주거기능 위주의 폐쇄적인 생활권이 만들어졌다. 도심과 한강변 사이의 연계 부족 등 도시공간의 유기적 연계차원에서도 여러 문제점이 제기된 바 있다.

시가 제시한 용역 과업 내용서를 보면 주변 지역과 공간적으로 단절되고 폐쇄적인 주거 기능 위주 계획을 탈피해 오픈커뮤니티와 문화·여가 자족기능 도입 등 공공시설 계획을 통해 도시공간이 유기적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세대수 증가에 따른 주차수요 증가 등을 고려해 광역적 교통개선방향도 함께 제시할 예정이다.

▲ 여의도아파트지구ⓒ서울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구단위계획 수립 중에도 현재 추진 중인 정비사업은 중단없이 진행되도록 하기로 했다.

주민 요구사항 등 주민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자치구와 거버넌스 구축을 통한 협력적·보완적인 도시관리계획을 수립한다. 이를 위해 주민 설문조사, 공청회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지역주민의 환경개선 수요를 파악할 예정이다.

시는 도시계획국 내 '도시계획 정책자문단'을 활용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의견수렴 및 심도 있는 논의도 병행할 계획이다.

김학진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서울시내 대표적 아파트 밀집지역인 반포, 서초, 여의도 아파트지구가 지구단위계획으로 관리되면 각 지구별 특성을 고려하고 공공성을 담보한 도시관리가 이뤄질 것"이라며 "특히 변화된 시민들의 생활패턴과 공간적 여건을 반영하고 주변 지역과의 연계를 고려한 미래지향적 주거단지 조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