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15:1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주가시세조작' 성세환 회장 구속…CEO리스크에 발목 잡힌 BNK금융지주

유상증사 과정서 피대출기관에 주가 매입 요구 등 '주가시세 관여 의혹'
수사 나선 사법당국 주가시세조정 개입 협의로 성세환 회장 전격 구속
'경영공백' 불가피한 BNK금융, 비상위 구성…박재경 부사장 임시체제로

백아란 기자 (alive0203@ebn.co.kr)

등록 : 2017-04-19 10:21

성세환 BNK금융그룹 회장이 자사 주가 시세를 조종한 혐의로 구속 수감됐다. 현직 금융지주 회장이 구속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성 회장의 급작스런 구속에 BNK금융지주내 경영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성 회장의 구속 수감에 따라 당분간 BNK금융지주는 박재경 BNK금융 부사장을 중심으로 '그룹 비상경영위원회'를 열고 비상 상황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 성세환 BNK금융회장이 주가시세조정 혐의로 구속됐다.ⓒBNK금융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부산지방법원은 지난 18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성 회장과 김일수 BNK캐피탈 대표이사(전 BNK금융지주 부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지난해 유상증자 과정에서 주식 시세를 조종하는 데 관여한 혐의다.

이날 김석수 부산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영장을 발부하며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박영봉 BNK금융지주 부사장에 대해선 "사건 범행의 동기와 경위, 피의자의 지위나 역할과 가담 정도, 수사진행 상황 등을 종합해 볼때 피의자를 구속할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현재 BNK금융은 대출고객에 자사 주식 매수를 요구하는 일명 ‘꺽기’를 실시해 주가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BNK금융은 유상증자 주식 최종 발행가격의 기준이 된 작년 1월 6일부터 사흘간 계열관계의 은행을 통해 부산 중견 건설업체 등에 자금을 대출해줬다.

이 과정에서 BNK금융은 대출 자금의 일부를 건설사들에게 BNK금융의 주식을 매입하게 해 주가를 의도적으로 끌어올렸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주가를 인위적으로 조정해 유상증자를 통한 자금 조달액을 늘렸다는 게 사법당국의 판단이다.

특히 주가 시세조종에는 최근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검찰이 수사 중인 엘시티(LCT) 시행사의 임원도 개입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 자본시장법은 주식매수를 권유하는 행위 자체만으로도 처벌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시세조종 행위는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억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도록 돼 있다.

성 회장을 비롯해 그룹의 임원에게 구속영장이 발부되면서 BNK금융은 적잖은 충격에 휩싸인 분위기다.

예상보다 검찰의 수사 강도가 쎈데다가 모바일뱅크 안착과 계열사 시너지 확대 등 당장 경영리스크가 불거졌기 때문이다.

특히 성 회장의 경우 부산은행장과 지주회장을 겸직하고 있어 수자이 부재에 따른 경영리스크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성 회장의 지주회장 임기는 2019년 3월24일까지며 부산은행장 임기는 내년 3월18일까지다.

이에 BNK금융은 그룹의 비상상황 발생에 대응하고, 그룹 경영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그룹 비상경영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운영위원회는 박재경 BNK금융 부사장이 위원장을 맡아 그룹 경영 현안 전반을 점검, 관리하고 주주와 투자자, 고객 등 대내외 신뢰 관계 유지를 위한 다양한 조치와 역할을 추진하게 된다.

사실상 직무대행 체제가 이뤄지는 셈이다. 박 위원장은 부산은행에서 여신 및 전략 등 핵심 업무를 담당하며 중장기 비전 수립, 부산은행의 지주사 전환, 경남은행 계열사 편입 등을 진두지휘한 전략통으로 평가된다.

박 위원장은 "그룹 비상경영위원회의 원활한 운영을 통해 최근의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는 한편, 동남권 조선·해양관련 중소기업 및 서민금융 지원과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칠 것"이라며 "지역 대표 금융회사로서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본연의 역할을 최선을 다해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내부 이슈로 인해 고객들이 어떠한 불편도 겪지 않도록 BNK금융그룹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검찰은 주가조작에 가담한 BNK 금융지주 쪽 실무진과 건설업체 관계자 등을 추가로 수사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번 주가시세 조종 사건으로 사법처리되는 사람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