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8일 20:2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공정위원장 "상반기 카테고리 킬러 전문점 거래실태 점검"

유통 중소 납품업체 대표들과 간담회…애로사항 청취
'부당반품 근절' 상품발주시 납품수량 기재 제도화 추진

서병곤 기자 (sbg1219@ebn.co.kr)

등록 : 2017-04-13 16:01

▲ 정재찬 공정위원장ⓒ연합뉴스
[세종=서병곤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하이마트, 올리브영 처럼 가전·미용 등 특정 상품군만 주력으로 판매하고 있는 전문 소매점(일명 카테고리 킬러)을 대상으로 상반기 중 유통거래 실태 점검에 나선다.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13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유통분야 7개 중소 납품업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대표들은 대형유통업체의 부당반품 요구, 종업원 부당 사용, 판촉비용 전가관행 등을 주요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이에 정 위원장은 올해 대형유통업체와 중소 납품업체간 불투명한 거래관행과 문화를 개선하기 위한 제도개선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대형유통업체가 계약서에 납품수량을 확실히 적지 않아 부당반품으로 이어지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상품발주 시 납품수량 기재를 제도화하기로 했다.

또한 납품업체에게 계약갱신·거절 기준 등을 계약체결 시점에 미리 알려주고, 계약갱신이 어려운 경우 객관적인 근거를 들어 납품업체에 미리 통보할 수 있도록 하는 '대형유통업체의 정보제공 절차'를 표준거래계약서에 포함시켜 이를 확대 보급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는 납품업체가 대형유통업체로부터 계약 갱신여부나 거래중단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특히 정 위원장은 법집행이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카테고리 킬러(Category killer)' 전문점에 대해 상반기 중 유통거래 실태 점검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카테고리 킬러 전문점은 가전·건강·미용 등 특정 상품군 판매에만 주력하는 전문 소매점으로 하이마트, 올리브영 등이 대표적인 카테고리 킬러 전문점이다.

아울러 정 위원장은 유통분야의 고질적인 불공정 거래행태인 판촉행사 참여 강요, 판촉비용 부당 전가, 납품업체 종업원 부당 사용 근절에도 적극 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공정위는 앞으로도 업계 간담회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이를 지속적으로 정책과 법집행에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