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3일 14:19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진웅섭 “여전사도 가계대출 확대 자제…리스크관리 강화해야”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여전사 CEO간담회’ 개최
금리인하요구권, 안내와 홍보를 보다 적극적으로 실시

정희채 기자 (sfmks@ebn.co.kr)

등록 : 2017-03-30 14:55

▲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30일 “여전사도 가계부채의 연착륙을 위해 사전예방적 리스크관리를 강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진 원장은 여신금융협회장 및 20개 여전사(카드사 제외) 대표들과 간담회를 개최해 최근 여전업계의 주요 현안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함께 논의하며 이같이 밝혔다.

진 원장은 “여전사의 가계대출은 전체 가계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 내외로 낮은 수준이나향후 경기부진이 지속되거나 시중금리 인상시 한계·취약 차주의 상환능력 약화로 여전사의 잠재부실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며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빠른 여전사에 대해 금감원이 현장점검을 실시중”이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진 원장과 여전사 대표들은 미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민간 소비 둔화 등 여전업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에 대해 인식을 공유하고 가계대출 등에 대한 건전성 관리 강화, 여전채 발행여건 악화에 대비한 유동성 관리 및 자율적 내부통제 강화를 통해 여전업계가 금융소비자에게 신뢰받는 금융회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

진 원장은 올해 미 기준금리 인상이 지속될 전망으로 향후 여전사 조달금리 상승과 이로 인해 야기될 수 있는 유동성 문제를 지적하고 여전사의 회사채 발행물량이 평상 수준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대내외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증대하고 있는 만큼 가용 유동성을 여유있게 확보하고 자금운용도 안정적으로 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금감원은 저신용 차주 비중이 높거나 대출 증가율이 높은 여전사에 대하여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라 밝혔다.

여전사의 금리인하요구권 활성화에 대해서는 “지난해 9월 여전사의 금리인하요구권 활성화 방안을 시행한 이후 제도운영 실적이 많이 개선됐으나 여전히 타 업권에 비해 금리인하요구권 운영실적이 저조하다는 지적이 지속 제기되고 고금리 대출에 대한 부정적 시각도 있으므로 금리인하요구권에 대한 안내와 홍보를 보다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수용률도 제고하는 등 소비자 권익보호에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진 원장은 “대내외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증대하는 상황에서 여전사의 규모나 업종 특성에 따라 내부통제 수준의 편차가 크게 나타나고 있으므로 내부통제 수준이 미흡하다고 판단되는 여전사에 대하여 취약부문에 대한 개선계획을 제출받아 그 이행여부를 점검하는 등 여전사 스스로 내부통제 역량을 강화토록 여건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진 원장은 ‘닥쳐올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사전 대비’가 중요하다는 의미에서 ‘시경(詩經)’의 ‘미우주무(未雨綢繆:둥지가 허물어지지 않도록 비 내리기 전에 둥지 내 틈새를 잘 막아 방비함)’를 언급하며 “불확실한 경제상황에 대한 냉철한 인식과 선제적인 리스크관리로 위기에 대응하는 한편 장기생존을 위한 안정적 수익원 발굴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요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