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8월 21일 18:2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전자 "스마트 TV 전 제품, 넷플릭스 추천 TV로 선정"

3년 연속 뽑혀…넷플릭스와 시너지 기대
'채널 플러스' 서비스도 갖춰

권영석 기자 (yskwon@ebn.co.kr)

등록 : 2017-03-21 08:11

▲ 넷플릭스 추천 TV 선정 이미지. ⓒLG전자

LG전자가 편의성과 풍성한 볼거리를 앞세워 스마트 TV 시장을 공략한다.

LG전자는 2017년형 스마트 TV 전 제품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업체인 '넷플릭스'가 뽑은 넷플릭스 추천 TV(Netflix Recommended TV)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넷플릭스는 사용 편의성, 빠른 성능, 새로운 기능 등을 평가해 2015년부터 매년 넷플릭스 추천 TV를 선정하고 있다. LG전자는 3년 연속 이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넷플릭스는 올해 LG전자의 스마트 TV 플랫폼인 웹OS 3.5를 탑재한 모든 제품을 선정해 우수성을 인정했다. 웹OS 3.5는 사용방법이 직관적이고 처리 속도가 빠르다. 또 LG전자는 올해 출시한 모든 스마트 TV 리모컨에 넷플릭스 바로 가기 버튼을 적용해 접근성을 높였다.

LG전자는 이번 넷플릭스 추천 TV에 선정된 것을 계기로 넷플릭스와 고화질 콘텐츠 시장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레드 TV, 슈퍼 울트라HD TV 등 LG전자의 프리미엄 TV는 4K 영상은 물론이고 돌비 비전(Dolby Vision), HDR10, HLG 등 다양한 HDR(High Dynamic Range) 규격을 모두 재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넷플릭스는 전 세계 약 190개 국에서 9,30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한 최대 인터넷 TV 업체다. 자체 제작한 영화, 드라마, 다큐멘터리 등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공한다. LG전자는 스마트 TV를 인터넷에만 연결하면 다양한 방송 콘텐츠를 무료로 볼 수 있는 ‘채널 플러스’ 서비스도 제공한다.

국내에서 종합편성, 뉴스, 홈쇼핑, 경제, 키즈 등 54개 방송을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미국에서도 FOX스포츠, 씨넷, 블룸버그, 로이터 등 77개 채널을 제공한다.

시청 방법도 간단하다. 사용자는 매직 리모컨을 좌우로 흔들어 화면에 커서를 띄운 뒤, 화면 하단의 채널 플러스 메뉴를 선택해 한 번만 사용 동의를 하면 된다. 이후에는 평소 TV를 시청할 때처럼 리모콘으로 채널번호를 높이면, 지상파 방송에 이어 채널 플러스 방송을 볼 수 있다.

권봉석 LG전자 HE사업본부장 부사장은 "한층 편리해진 사용법과 풍성한 볼거리를 갖춘 제품으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