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4일 16:1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네이버, 스몰비즈니스 위한 '파트너스퀘어 부산' 오픈

스몰비즈니스 뿐 아니라 창작자 위한 프로그램도 첫 시도
스몰비즈니스 창업·사업확장의 실질적인 노하우 제공

차은지 기자 (chacha@ebn.co.kr)

등록 : 2017-03-20 09:23

▲ 파트너스퀘어 역삼 모습.ⓒ네이버
네이버는 스몰비즈니스의 시작과 성장을 지원하는 오프라인 거점 '파트너스퀘어'를 부산 해운대 센텀 지역에 오픈한다고 20일 밝혔다.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지난 2013년 5월 네이버가 처음 서울에 오픈한 파트너스퀘어 역삼과 왕십리 스튜디오에 이어 네이버가 선보이는 지방의 첫 파트너스퀘어다. 현재 공간 기획을 마치고 내부 인테리어 단계에 있으며 총 300평 규모로 오는 5월 말 오픈할 예정이다.

교육장 외에도 창작자와 사업자들이 서로 네트워킹 할 수 있는 공간도 준비 중이며 창작자를 위해 사진, 동영상, 오디오 등 전문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장비와 인프라를 지원하는 스튜디오 등을 갖출 예정이다.

네이버는 경상권 스몰비즈니스들의 특성을 반영해 파트너스퀘어 부산은 의류와 패션에 특화된 콘셉트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의류와 패션에 특화된 교육, 공간, 교류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지방에 거점을 둔 스타일윈도와 푸드윈도 상위권 사업자 매출의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서 나고 있다"며 "파트너스퀘어 부산이 경쟁력 있는 스몰비즈니스의 성장을 도와 수도권에 집중된 부가 지역 경제로 고르게 흘러 들어갈 수 있도록 그 동안의 경험과 노하우를 잘 녹여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