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4월 27일 18:3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개포주공 6·7단지 재건축 심의 문턱서 '제동'

도계위 측 "현장 확인·논의 더 필요"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3-16 16:32

▲ 개포주공 6·7단지 위성뷰.ⓒ네이버지도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 6·7단지 재건축 계획안이 서울시 심의를 넘지 못했다.

서울시는 지난 15일 열린 제5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개포주공 6·7단지 주택재건축정비계획 및 정비구역 지정 및 경관심의안이 보류됐다고 16일 밝혔다.

상정안은 개포주공 6·7단지에 법적 상한용적률 299.93%를 적용해 최고 35층, 소형 335가구를 포함한 2870가구로 재건축하는 내용이다.

도계위 측에서는 단지 배치계획과 공원 위치 등이 서울시 지침과 다른 부분이 있어 현장 확인과 논의가 더 필요하다는 이유로 보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