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4월 27일 16:0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김용환 농협금융 회장, 전국적인 소통경영 '주목'

충남·서울·부산 등 연이어 방문
김용환 "현장과의 소통 지속할 계획"

유승열 기자 (ysy@ebn.co.kr)

등록 : 2017-03-15 15:25

▲ 14일 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은행·보험·증권·캐피탈 사업추진 우수 직원들과 점심식사를 함께하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NH농협금융지주

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광폭적인 소통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7일 충남에 이어 10일 은행 본점, 14일 부산 방문 등 전국적으로 소통경영을 나서고 있다.

10일에는 은행 기업투자금융부문 방문으로 영업점뿐만 아닌 본점에서 근무하는 직원들과도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은 예고 없이 깜짝 방문해 직원들과 함께 피자를 먹으며 기업금융·투자금융·외국환 사업 추진에 대해 격식 없는 대화를 나누었다.

김용환 회장은 "기업투자금융이 농협금융의 주요 전략사업"이라며 "협의체를 통한 정보공유 활성화로 새로운 투자기회를 적극 발굴하고, 공동투자 표준심사제 도입 등 신속한 심사로 사업추진에 속도감을 내달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이어 14일 부산을 방문해 은행·보험·증권·캐피탈 사업추진 우수 직원들과 점심식사를 함께하며 간담회를 실시하고 복합점포인 NH금융PLUS BIFC센터와 농협은행 연산동지점, 카드 콜센터 방문 등 폭넓은 소통경영을 계속했다.

간담회 자리에서는 아웃바운드 세일즈에 필요한 테블릿PC 공급 확대, 지방근무 직원들을 위한 외환교육 신설 등 현장 직원들이 느낀 다양한 의견이 교환됐다. 복합점포에서는 업권별 산업분석 정보 공유 확대 등 복합점포 영업 활성화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은행 창구직원 및 콜센터 전화 상담직원과도 소통하며 건의와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김용환 회장은 어려운 여건 하에서도 노력을 아끼지 않은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계열사간 협력을 통한 시너지 확대 △신사업 아이디어 발굴 △스피드 있는 업무추진 △적극적인 마인드를 주문했다.

아울러 추진성과에 대해선 표창과 인센티브 등 확실한 보상을 약속 하며 맡은바 업무에 대해 자신감 있게 추진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용환 회장은 "직원들의 의견은 경영에 적극 반영할 것이며 여건이 허락하는 한 현장과의 소통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