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17: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철강협회 선재협의회, 신임 회장에 이태준 고려제강 사장

2017년 제1회 이사회 개최…사업계획 확정
저급 수입재 대응 등 선재시장 안정화 총력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7-03-15 14:05

▲ 한국철강협회 선재협의회는 15일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이태준 고려제강 사장 등 회원사 대표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제1회 이사회 및 총회를 개최했다.ⓒ한국철강협회
한국철강협회 선재협의회는 15일 서울 그랜드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2017년도 제1회 이사회 및 총회를 개최하고 이태준 고려제강 사장을 신임회장으로 선임했다.

선재협의회는 △선재시장 안정화를 위한 생태계 구축 △저급 수입재 대응을 위한 제도개선 및 홍보활동 강화 △기술교류를 통한 네트워크 강화 등을 올해 핵심과제로 정하고 회원사 경쟁력 강화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특히 선재 제품이 국토교통부 품질관리 의무 품목에 적용될 수 있도록 지속 건의하고 주요 선재 가공제품의 KS규격 선진화를 통해 부적합 수입재 근절 대응 방안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 저급 건설용 선재 근절 및 품질 경쟁력 향상을 위해 건설용 선재 품질관리 교육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날 선재협의회 이사회 및 총회에는 이 사장을 비롯해 유을봉 세아특수강 사장, 정순천 현대종합특수강 대표이사, 김익중 동일제강 사장 등 회원사 대표 15명이 참석했다.

한국철강협회 내에 사무국을 두고 있는 선재협의회는 2015년 3월 발족해 포스코, 고려제강, 세아특수강 등 국내 21개 선재업체가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