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1일 17: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서울시, 온수역 일대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추진

문제점 및 상업·문화기능 방안 검토 예정
"서남권 발전 중심축으로 발돋움 계기 마련"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3-14 16:49

▲ '온수역 일대 지구단위계획' 위치도.ⓒ서울시
서울시는 온수동, 오류동 일대에 대한 전략적 육성방안을 마련하고 법적·사회적 변화를 반영하기 위해 '온수역 일대 지구단위계획'을 재정비 한다고 14일 밝혔다.

지하철 1·7호선과 경인로가 지나는 온수·오류동 일대는 동부제강 부지, 서울시 유일의 럭비전용구장 등의 대규모 부지와 주거시설이 혼재된 지역이다. '온수역 일대 지구단위계획'은 지난 2008년 결정된 이후 9년여가 경과한 상태다.

시는 재정비용역을 통해 기존 도시계획의 문제점을 분석하고, 부지를 전략적으로 활용하는 방안과 상업·문화기능을 도입하는 내용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재정비용역은 다음달 말쯤 용역자를 선정 후 대략 20개월에 걸쳐 진행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금번 지구단위계획 재정비용역을 통해 온수역 일대가 서남권 발전의 중심축으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