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27일 15:0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차기정권 약될까 독될까?"…‘장미대선’이 반갑지 않은 제약업계

‘진보·보수’ 집권 성향 무관하지만 ‘산업규제’ 움직임 있을까 예의주시
박근혜 前정권서 신약 육성 적극적…지원 이어질까 기대와 우려 교차

이소라 기자 (sora6095@ebn.co.kr)

등록 : 2017-03-14 14:13

▲ ⓒ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으로 정권 교체 시기가 앞당지면서 이번 정부의 핵심 육성 산업이었던 제약·바이오 업계에서는 기대와 걱정이 교차하고 있다. 산업적 측면에서 득실 셈법에 바빠졌기 때문이다.

정부는 이르면 오늘(14일) 선거일을 확정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조기 선거 날짜는 5월 9일이 가장 유력하다. 예상대로 선거가 치러진다면 차기 정부가 들어서기까지 두 달이 채 남지 않은 셈이다.

전체 산업 규모가 17조원에 불과한 제약·바이오 분야는 그간 정권의 관심밖에 있어 ‘진보 VS 보수’ 라는 이분법적 굴레에서 빗겨나 있었다. 그러나 전통적 규제 산업이라는 틀 속에서 정치권의 변화가 업계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상위제약사 한 관계자는 “규제 산업이다보니 매번 새 정권의 지침에 따라 업계가 변화해왔다.앞으로도 제약·바이오가 성장성이 높은 산업이라는 기본적인 인식과 함께 민간산업으로써의 고충을 이해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근혜 前대통령 취임 이후 제약업계는 해외 경제사절단 명단에 매번 이름을 올리며 보건·의료산업에 대한 관심을 이끌어냈다. 원격진료, 의약품 수출판로 확대부터 혁신신약과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특별 약가우대 정책도 마련했다.

2015년 말에는 한미약품이 기술수출에 성공하며 지난 몇 년간 정부 차원의 지원·육성안은 더욱 확대됐다. 보건복지부는 국내 제약사의 해외진출을 돕기위해 현지 법인 설립비용을 지원하는 등 투자를 늘려가고 있다.

하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이 ‘뇌물청탁’·‘비선실세’ 논란으로 헌정 사상 첫 파면이라는 오욕을 남기면서 박근혜 정권 최대 수혜산업으로 꼽혔던 제약·바이오 분야도 자칫 불똥이 튈까 움츠러들고 있다.

정책의 틀도 급변할 전망이다. 보수파였던 박근혜 정권이 무너지면서 민심은 진보 정권으로 쏠리고 있는 모양새다.

현재 차기 대권 주자 가운데 진보성향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의원, 안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의 후보는 특정 산업 육성보다 복지 확대와 서민 경제 회복에 집중하고 있다.

문재인 후보 정도가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중소제약사를 방문한 정도가 제약·바이오 업계 가장 이렇다 할 행보다.

제약업계 한 관계자는 “제약·바이오 산업에 대한 육성정책의 일관성을 유지하느냐가 업계에 있어서는 초미의 관심사”라며 “업계 차원에서도 지속적으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기대하는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제약업계 관계자는 “철강, 조선, 전자 등 우리나라 산업을 이끌어 왔던 핵심 산업군이 어려운 상황이다. 국가 차원에서 신성장동력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노력중인데 정권이 바뀌어도 미래 먹거리인 제약·바이오에 대한 관심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