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24일 17:5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호아시아나그룹 “금호타이어 채권단에 법적 조치 취할 것”

"채권단 컨소시엄 구성 허용 의결 없이 불가입장만"
산은 등 채권단에 법적 조치 예고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7-03-14 11:39

▲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금호아시아나그룹
금호아시아나그룹이 금호타이어 채권단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선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4일 채권단이 컨소시엄 구성을 허용해달라는 요청에 주주협의회 의결없이 허용 불가 입장만을 밝힌 것에 대해 법적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금호그룹측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우선매수권자의 우선매수권 행사시 컨소시엄 구성을 허용해 달라고 요청했으나 산업은행은 이를 무시했다"며 "주주협의회에 부의해 허용 여부를 결정하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한번도 주주협의회에 부의나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산업은행은 한번도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컨소시엄을 허용할 수 없다는 통지를 하지 않고 언론에만 발표하고 있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이에 따른 법적인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13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컨소시엄 구성 불가시 우선매수권 행사를 포기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