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4일 17: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화토탈, 방향족2·CFU공장 무재해 1000일 달성

누적생산 1000만톤 기록…안정적 공장 운영 평가
ISRS 8등급·협력사 안전관리 지원 등 안전경영 박차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등록 : 2017-03-10 09:41

▲ 한화토탈 방향족2공장과 CFU공장이 가동 후 무재해 1000일 및 생산제품 누적생산 1000만톤 기념 행사에서 김희철 한화토탈 대표이사(왼쪽에서 4번째)와 회사 임직원들이 기념케익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토탈]
국내 최초로 국제안전등급심사(ISRS) 8등급을 획득한 한화토탈이 안전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0일 한화토탈은 충남 대산 방향족2공장과 CFU공장의 무재해 안전·안정가동 1000일과 누적생산 1000만톤 달성했다고 전했다. 김희철 한화토탈 대표이사 등 관계자들은 전날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한화토탈은 2014년 7월 벤젠·톨루엔·파라자일렌(BTX) 등 석유화학 기초 원료를 생산하는 방향족2공장과 초경질원유인 콘텐세이트를 분해해 휘발유, 경유, 항공유 등 에너지제품과 나프타를 생산하는 CFU공장을 완공하고 본격적인 가공에 돌입했다.

공장의 본격적인 가동 전 테스트하는 시운전 기간을 포함해 한화토탈의 이 공장들은 1000일간 무재해를 달성한 것. 한화토탈은 동종 업계에서도 보기 드문 사례라고 평가했다.

또 방향족2공장의 경우 기존 방향족1공장보다 생산규모가 크고 CFU공장은 한화토탈이 처음으로 도입한 신규설비임에도 전문적인 공장운영능력, 선진적인 안전경영 수칙 준수 등을 통해 공장 안정화를 완료했다.

한화토탈의 이 공장들은 무재해 1000일과 함께 주요 제품의 누적생산 1000만톤도 달성했다.

앞서 한화토탈은 지난달 국내 최초로 국제표준인증기관인 DNV GL의 국제안전등급심사(ISRS)에서 8등급을 획득해 안전경영을 인정받은 바 있다. ISRS는 안전·보건·환경·품질 등을 평가해 1등급부터 최고등급인 10등급까지 등급을 부여하는 제도로 전세계적으로 가장 공신력 있는 안전평가 심사제도이다.

한화토탈은 국내 최초로 8등급을 획득했고, 전세계에서도 8등급을 받은 회사는 9개뿐이다. 아직까지 9~10등급을 받은 회사는 없다.

이 외에도 한화토탈은 지난해 '협력사 안전관리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본격 시행해 협력하와 하청업체의 안전도 관리하고 있다. 올해는 협력사 안전등급심사제도도 도입할 예정이다.

한화토탈 관계자는 "방향족2공장과 CFU공장은 한화토탈 창사 이래 가장 큰 규모의 투자가 이뤄진 공장증설 프로젝트"라며 "앞으로도 공장의 안전안정가동을 최우선으로 여겨 전천후 경쟁력의 토대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