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5일 15:2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금감원 "2금융권 가계대출, 매주 점검…풍선효과 차단"

매월 진행하던 점검 앞당겨 적기 대응키로
금융권 가계부채 속보치, 매달 발표 방안 검토

백아란 기자 (alive0203@ebn.co.kr)

등록 : 2017-03-10 08:10

▲ ⓒ백아란 기자
금융당국이 제2금융권의 풍선효과를 막기 위해 가계대출잔액 등 현황을 매주 점검하기로 했다.

1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감원은 이달부터 농협·신협·수협 등 상호금융권과 저축은행의 가계대출 취급 상황을 매주 취합해 점검할 방침이다.

이는 매월 진행하던 점검을 앞당긴 것으로, 급증하는 2금융권 가계대출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금감원은 은행권에 대해선 가계대출 취급액을 하루 단위로 점검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은행 대출이 연간 9.5% 증가하는 동안 제2금융권은 17.1% 급증하는 등 부실 위험이 커짐에 따라 저축은행 등 2금융권 가계대출도 매주 확인하기로 했다.

제2금융권의 경우, 저신용·저소득·다중채무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데다 은행권보다 대출 금리가 높아 경기 침체가 장기화하거나 금리가 올라가면 부실해질 위험성이 높기 때문이다.

실제 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세는 고공행진하고 있다.

최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7년 2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1월 말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909조5281억원(주택금융공사 모기지론 양도분 제외)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12월보다 8524억원 늘어난 규모다.

취급기관별로는 예금은행 잔액은 2조888억원 줄어든 반면 상호저축은행(9775억원)과 신용협동조합(3486억원), 상호금융(7776억원), 새마을금고(8601억원)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2조9412억원 확대됐다.

한국은행은 다만 "상호저축은행 가계대출증가액의 경우, 지난해까지 저축은행 가계대출 통계에서 제외됐던 '영리목적의 가계대출 증가액(4692억원)'이 올해부터 포함됐기 때문"이라며 "이를 제외한 1월 중 증가액은 5083억원"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금융권의 리스크 관리 강화에도 가계대출은 확대되는 모습이다.

한편 금감원은 매달 은행·비은행권을 아우르는 가계부채 속보치를 발표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