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6일 10:4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하이트진로, 싱가포르 국제공항 면세점 입점

'오츠'·'참이슬', 세계 명주들과 나란히 판매
소주 세계화 일환…동남아 면세점 입점 본격화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7-03-08 16:13

▲ ⓒ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오츠(乙)'와 '참이슬' 제품으로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DFS면세점에 입점했다고 8일 밝혔다.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은 연간 약 5200만 명이 이용하는 아시아 대표 허브공항으로 면세 매출기준으로는 인천국제공항, 두바이 공항에 이은 3위 규모다.

하이트진로는 2015년 아랍에미레이트 두바이공항 면세점을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발리, 미얀마 양곤 등 총 5개국 공항 면세점에 입점했다. 또한 라오스 도심면세점, 싱가포르 MSC크루즈면세점, 태국 인접 국경면세점에도 진로소주 제품을 입점하며 소주 세계화에 나서고 있다.

'오츠'와 '참이슬'은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면세점 내 16곳에서 위스키, 사케, 보드카 등 세계 주요 국가의 대표적인 프리미엄 주류와 함께 판매되고 있다.

오츠는 오크통에 7년 숙성시킨 고품격 증류식 소주로 숙성 원액을 100% 사용한 프리미엄 소주다. 참이슬은 대나무 숯 정제공법을 이용해 목넘김은 깔끔하고 숙취가 없는 깨끗한 맛의 제품이다.

오츠(750ml, 알코올 25%)가 50 SGD(싱가포르달러), 참이슬(700ml, 알코올 22%)이 26 SGD에 판매되고 있으며 구매시 소맥잔과 소주잔을 증정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상무는 "93년의 양조 노하우가 집약된 하이트진로 소주의 창이 국제공항 면세점 입점으로 세계인들에게 한국 술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홍콩, 태국, 베트남 등 주요 아시아국가 주요 공항 및 면세점에 진로 소주 입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