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8월 16일 15:4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 수장 선임 앞둔 농협금융·수협은행, 독립으로 가는 길

백아란 기자 (alive0203@ebn.co.kr)

등록 : 2017-03-02 15:29

갓 결혼한 신혼부부에게 양가 부모님이 집안 살림과 생활방식 등을 간섭한다면 이런 기분일까.

지난해 12월 독립 출범한 수협은행이 차기 CEO선임을 놓고 낙하산 논란에 휩싸였다. 내달 12일 임기가 만료되는 이원태 수협은행장의 후임으로 특정 인사가 거론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수협은행은 지난해 수협중앙회로부터 신경분리(금융부분인 신용산업과 유통 등 경제 사업을 분리)되며 독립된 가정을 일궜지만, 여전히 중앙회와 정부의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한 모습이다.

여기에는 은행장추천위원회(이하 행추위) 구성과 공적자금상환이라는 과제가 자리한다.

수산업협동조합법에 따르면 수협은행 행추위는 기획재정부 장관, 해양수산부 장관, 금융위원장이 각각 추천한 사외이사와 수협중앙회가 추천한 사람 2명 등 총 5명으로 구성된다.

행장 선임 과정에서 정부의 목소리가 들어갈 수밖에 없는 구조인 것이다.

또한 중앙회가 100%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는 점과 1조1581억원 규모의 공적자금이 투입된 데 따른 영향력도 은행 독립의 발목을 잡는다.

실제 그동안 수협은행장은 정부측 인사가 맡아왔다.

이주형 전 행장의 경우 기획재정부 출신이며 이원태 행장 또한 예금보험공사를 거쳐 수협은행장에 올랐다.

이미 5년 전 신경분리 된 NH농협금융 역시 수협은행과 닮은꼴을 하고 있다.

지난 2012년 독립한 농협금융은 내부출신인 신충식 초대 회장이 키를 잡았지만, 취임 3개월만에 물러난 후 기획재정부 출신의 신동규·임종룡 회장 등 관료출신으로 채워졌다.

내달 28일 임기가 끝나는 김용환 회장 역시 금융감독위원회 출신이다. 농협금융의 지분 100%를 가진 농협중앙회 입장에서는 정부와의 다리 역할을 해줄 인물이 필요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저금리와 저성장의 장기화로 새로운 수익성 확보가 시급한 금융지주를 위해서라면, 업무 파악으로 1~2년을 보내는 낙하산 보다는 은행과 금융지주 내부 사정을 잘 아는 금융전문가를 선임해야 할 때다.

특히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확대된 탄핵정국은 농협금융과 수협은행에 그 어느 때보다 '관피아'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환경으로 작용할 것이다.

농협과 수협은 태생적 한계에서 벗어나 독립을 위한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