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6일 17:5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전자, 올레드·나노셀 '투트랙 전략' TV 시장 공략

65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이달 25일 출시…출하가 1400만원
나노셀 기술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출하가 240~650만원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7-02-23 10:00

LG전자가 올해 '올레드 TV'와 나노셀 기술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를 앞세운 듀얼 프리미엄 전략으로 국내 TV 시장을 공략한다.

LG전자는 23일 서초 R&D캠퍼스에서 최상규 한국영업본부장(사장), 권봉석 HE사업본부장(부사장) 등 최고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2017 LG TV 신제품 발표회'를 열었다. 올 초 CES에서 선보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와 '슈퍼 울트라HD TV'가 공개됐다.

◆'올레드'는 LG…시그니처 올레드·울트라 올레드로 지배력 강화

▲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LG전자
LG전자가 올해 전면에 내세운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벽과 하나되는 월페이퍼 디자인의 TV다. 두께가 4mm(65W7 기준)도 채 안돼 마치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 있는듯한 느낌을 준다.

LG전자는 월페이퍼 디자인을 완성하기 위해 화면을 제외한 모든 부품과 스피커를 '이노베이션 스테이지'로 분리했다.

이노베이션 스테이지에는 4개의 일반 스피커와 2개의 우퍼 스피커가 탑재됐다. 특히 일반 스피커 가운데 두 개는 천장 방향으로 소리를 내는 업파이어링(up-firing) 스피커로 사운드의 입체감을 더욱 풍성하게 해준다.

LG전자는 65형 제품을 이달 25일 국내에 출시한다. 출하가는 1400만원이다. 77형(OLED77W7)은 상반기 중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올해 새롭게 출시되는 'LG 울트라 올레드 TV'는 미국 돌비사(社)의 첨단 입체음향 시스템인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한다. 현재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하는 TV는 LG 울트라 올레드 TV뿐이다.

돌비 애트모스는 화면에 나오는 사물의 움직임이나 위치에 따라 소리가 사용자의 앞이나 뒤, 위에서 들리는 것처럼 만들어 준다. 예를 들어 주인공의 머리위로 비행기가 날아갈 때, 소리가 시청자의 머리 위쪽에서 들리도록 해줘 더욱 입체적이고 사실적인 공간감을 제공한다.

LG전자는 올해 울트라 올레드 TV 5개 시리즈 10개 모델(77/65W7, 77/65G7, 65/55E7, 65/55C7, 65/55B7)을 국내 출시할 예정이다. 가격은 55형 369~500만원, 65형은 740~1400만원으로 책정했다.

◆나노셀 기술로 LCD 최고 화질 구현한 '슈퍼 울트라HD TV'

▲ 슈퍼 울트라HD TV ⓒLG전자

LG전자는 약 1nm 크기의 미세 분자구조를 활용한 '나노셀' 기술을 적용해 색 정확도와 색 재현력을 높인 슈퍼 울트라 HD TV를 선보였다.

패널 위에 극미세 분자를 덧입힌 나노셀 기술은 색의 파장을 나노 단위로 더욱 정교하게 조정해 보다 많은 색을 한층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다. 올해 출시한 3세대 슈퍼 울트라HD TV에 처음 사용된 이 기술은 1, 2세대와 달리 패널에 직접 적용해 한층 진일보한 것으로 평가된다.

슈퍼 울트라HD TV는 사용자가 화면을 정면에서 볼 때와 60도 옆에서 볼 때 색상 차이가 없다. 예를 들어 거실 한쪽에서 실내 자전거를 타면서 TV를 보거나 소파에 누워서 TV를 볼 때도 TV를 정면에서 보는 것 같은 동일한 화질을 즐길 수 있다.

이 제품은 나노셀 기술로 TV 화면에 반사되는 빛의 양도 기존제품 보다 30% 이상 줄였다. 나노셀은 외부에서 LCD로 들어오는 빛을 흡수하기 때문에 거실에 밝은 등이 켜져 있더라도 사용자는 화면에 비치는 불빛에 방해 받지 않고 TV를 시청할 수 있다.

LG전자는 올해 30여 모델의 슈퍼 울트라HD TV를 출시한다. 이 가운데 나노셀을 적용한 제품은 절반 이상이다.

나노셀을 적용한 슈퍼 울트라HD TV의 출하가는 55형이 240~360만원, 65형이 450~650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