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25일 13:2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이노텍, 세계 최초 70mW UV-C LED 개발

살균용 UV-C LED 광출력 사상 첫 70mW 돌파
직수정수·공기정화·경화장치 등에 사용 가능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7-02-23 09:13

흐르는 물이나 공기까지 살균하는 강력한 UV(ultraviolet rays·자외선)-C LED가 개발됐다. 칫솔 살균용보다 70배 강한 자외선을 방출해 정수·정화·경화용 등으로 사용 가능하다.

▲ LG이노텍 연구원이 칫솔 살균용보다 70배 강한 자외선을 방출하는 세계 최고 출력 70밀리와트(mW) UV-C LED를 선보이고 있다. 280나노미터(nm) 파장의 자외선을 방출해 살균 및 경화 기능을 한다. [제공=LG이노텍]
LG이노텍은 자외선 출력이 70밀리와트(mW)에 달하는 UV-C LED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일본업체의 45mW 제품을 뛰어넘는 성능이다.

LG이노텍에 따르면 UV-C LED는 빛의 파장이 짧은 200~280나노미터(nm) 자외선을 방출하는 제품이다. 심자외선(Deep UV)으로도 불리며 세균의 DNA를 파괴해 살균 작용이 강하다.

기존 UV-C LED는 주로 칫솔 등 작은 물건을 살균하는데 사용됐다. 자외선 출력이 약해 중대형 가전에 적용하기 어려웠기 때문. 칫솔 살균용이 1mW, 가습기 수조용이 2mW 수준이다.

70mW UV-C LED는 LG이노텍이 독자 개발한 수직칩 기술로 살균 자외선 방출량을 극대화한 제품이다. 작고 슬림하지만 살균력이 강해 직수형 정수기, 공기정화 장치 등에 적용 가능하다.

가로-세로 각 6mm로 2mW급과 같이 작지만 자외선 출력은 35배 강하다. 2mW급으로 5리터 물을 살균하려면 고인 상태로 25분 소요되나 70mW 제품은 물을 가둘 필요 없이 흐르는 상태에서 바로 살균할 수 있다.

또한 이 제품은 산업현장에서 경화(硬化) 장치에 사용할 수 있다. 경화는 코팅액·접착제 등을 단단하게 굳히거나 잉크를 건조시키는 과정을 말한다. 자외선 출력이 강한 만큼 경화장치 성능을 높일 수 있다. 수은 UV 램프와 달리 유해 중금속이 발생하지 않는다는게 회사측 설명.

LG이노텍은 280nm UV-C LED와 함께 일반 산업용 365nm, 385nm, 395nm, 405nm UV-A LED 및 바이오·의료용 305nm UV-B LED 등 각 용도에 최적화된 제품 라인업을 갖췄다.

정호림 LED마케팅담당(상무)은 "70mW 제품 개발로 UV-C LED 적용 분야가 본격 확대될 것"이라며 "UV-C LED 기술 선도기업으로서 고품질 혁신 제품을 지속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욜 디벨롭먼트에 따르면 UV LED 세계시장은 2015년 1억3000만 달러에서 올해 2억7000만 달러로 두 배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