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4일 17: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권오준 회장 "자동차강판 경쟁사 압도"…인도 판매망 확대 MOU

포스코마하라슈트라, 현지 가공센터와 판로 확대
"알루미늄소재 따돌릴 대안 찾는다"…전국 영업망 구축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7-02-15 12:24

▲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지난해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2016년 포스코 글로벌 EVI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포스코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세계 최고 자동차강판 공급사의 위상 강화를 위한 의지를 드러냈다.

포스코는 인도 현지에서 냉연 및 도금재를 생산·판매하는 포스코마하라슈트라가 지난 12일 인도 전국 판매망 확대를 위해 20개 현지 지정 가공센터와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권오준 회장은 "자동차강판 시장에서 포스코가 경쟁사를 따돌리고 알루미늄 소재를 압도할 수 있는 대안을 찾을 것"이라며 글로벌 자동차강판 공급사의 위상을 강화할 뜻을 밝혔다.

포스코마하라슈트라는 포스코IPPC, ICPC, IDPC, IAPC 등 자체 가공센터를 통해 자동차 강판과 같은 고급강을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6월에는 판매량 확대 및 가동률 제고를 통한 경쟁력 향상을 목적으로 일반강 판매에 특화된 인도 현지 18개 업체를 지정 가공센터로 선정, 운영하고 있다.

올해는 범위를 넓혀 라자스탄과 하이데라바드 지역의 신규 3개사를 추가하고 실적이 저조한 1개사를 제외한 총20개사와 MOU를 체결했다.

이로써 포스코마하라슈트라는 2017년 자동차강판 판매에 강점이 있는 자체 가공센터 외에 현지 가공센터까지 갖춘 투트랙 판매망을 확보함으로써 전국적으로 탄탄하고 안정적인 판매기반을 구축하게 됐다.

포스코는 향후 수요 판매기반을 확대할 수 있는 인도 현지 가공센터들과 장기적인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구축해 동반성장을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 우수 가공센터로 선정된 크리시나사 로힛 굽타 대표는 "행사를 마련해 준 포스코마하라슈트라 경영진에게 감사를 표한다"며 "양사가 단기거래가 아닌 장기적 비즈니스 파트너로 성장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해 실적이 우수한 상위 5개 가공센터는 MOU 행사를 통해 소정의 인센티브와 상패가 수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