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17:5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롯데마트, 신품종 '이색 채소' 4종 판매

샐러드 채소 인기 상승으로 수요 증가
종자부터 재배까지 청정지역 제주서 수확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등록 : 2017-02-14 09:22

▲ 꼬깔 양배추 ⓒ롯데마트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서구화된 식습관이 보편화되고, 1인 가구와 맞벌이 부부 등의 증가로 대용식인 샐러드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샐러드용 채소'가 인기를 끌고 있다.

14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지난달 샐러드채소 매출 신장율은 17.3%인 것으로 나타났다. 웰빙 트렌드로 인해 채소류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점과 파프리카, 양상추, 브로콜리 등 대표적인 샐러드 채소들이 상대적으로 낮은 칼로리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포만감을 주기 때문에 다이어트 식단으로 각광받고 있는 점이 주효한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매출 증가는 기존에 국내에서는 생소했던 '이색 샐러드 채소'들의 대형마트 유입으로까지 이어져 소비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롯데마트는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해 종자부터 재배까지 관리해 겨울 청정지역 제주에서 수확한 이색 채소 4종을 이날부터 정상가보다 최대 15%가량 저렴하게 판매한다. 2월 한 달간 선보일 계획이다.

해당 상품은 서울역, 잠실점을 포함한 전국 50개 점포에서 판매한다. 자색 브로콜리(1송이)는 2980원에, 베이비 브로콜리(1봉)는 2380원에, 로마네스크 브로콜리(1송이)는 1980원에, 꼬깔 양배추(1통)는 2980원에 선보인다.

베이비 브로콜리의 경우 중국 유채식물(카이란)과 브로콜리의 교배종으로, 줄기부터 꽃송이 모두 생으로 섭취가 가능하며 부드러운 식감을 가진 것이 특징이다. 또한 로마네스크 브로콜리는 원뿔 모양의 브로콜리로 선명한 연두색을 띄며 자색 브로콜리는 안토시아닌 성분 함유로 보라색을 띈다.

이색 채소중 유독 브로콜리가 많은 이유는 브로콜리가 타임지가 선정한 10대 슈퍼푸드이며 소비자에게 가장 친숙한 상품이기 때문이다.

윤지선 롯데마트 채소 MD(상품기획자)는 "해외에서 인기가 있는 종자를 국내에 도입해 국내에서 재배한 상품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새로운 채소 소비 트렌드를 고려해 향후 지속적으로 고객들에게 새로운 채소들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