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5일 15:2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녹십자랩셀, ‘세포치료제’ 제조법 특허 취득

암세포 파괴하는 선천면역세포 배양 목적
대량생산과 생산비 절감 가능하게 하는 기술

이소라 기자 (sora6095@ebn.co.kr)

등록 : 2017-02-09 10:19

▲ ⓒ

녹십자랩셀은 특허청으로부터 안정성 높은 자연살해세포의 효율적인 제조방법 특허를 취득했다고 9일 공시했다.

이번 특허는 혈소판 용해물을 사용해 자연살해세포의 증식율 및 세포독성을 안정하게 유지시키는 녹십자랩셀만의 고유의 기술이다.

회사 측은 “이 기술이 자연살해세포 치료제의 대량생산은 물론 생산비 절감까지 가능하게 해 상용화에 유용하다”고 설명했다.

자연살해세포는 우리 몸에서 암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즉각적으로 파괴하는 선천면역세포로, 배양이 어렵고 활성 기간이 짧다는 특징 때문에 활성 지속 기간을 늘리고 분리 배양 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하는 것이 상용화의 핵심이다.

황유경 녹십자랩셀 세포치료연구소장은 “안정적인 세포 증식을 유도하면서 생산량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말했다.

​한편, 녹십자랩셀이 개발한 항암 자연살해세포 치료제 ‘MG4101’은 지난해 임상 2상에 진입해 전 세계적으로 상용화에 가장 근접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