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2월 27일 11: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10대 그룹 총수 불참…'맥빠진' 전경련 회장단 회의

이재용 부회장 특검 소환 등 10대 그룹 총수 대부분 불참
쇄신안, 회장 후임자 찾기는 2월 총회로...전경련 '생존 기로'

박상효 기자 (s0565@ebn.co.kr)

등록 : 2017-01-12 18:45

▲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 모습
'존폐 기로'에 선 전경련이 회장단 회의를 열어 쇄신안 등을 논의하기로 했지만 결국, 대부분 총수들이 불참하면서 맥빠진 회의가 되고 말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2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회장단에 속한 주요 그룹 총수들을 대상으로 만찬을 겸한 정기 회장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 대해 참석자, 시간, 장소를 모두 비공개로 진행했다.

이날 회의는 전경련이 쇄신안을 내놓겠다고 밝힌 2월 총회를 앞두고 마지막으로 열린 회장단 회의다.

또한, 허창수 회장 체제에서 마지막 회장단 회의이자 전경련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미르·K스포츠재단을 둘러싼 의혹이 본격화된 직후 처음 열리는 회의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출석한데다 현대차, SK, LG 등 주요그룹 회장들도 불참했고 10대 그룹 중에는 사임을 표명한 허창수 GS그룹 회장만 회의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2개월마다 열리는 회장단 회의는 허 회장과 이승철 부회장, 주요 그룹 총수 18명이 참석 대상자다.

회의에는 참석 대상인 18개 그룹 가운데 주요 그룹 총수들이 대부분 불참했다. 회장단 회의는 회장 본인이 아닌 대리참석이 불가능하다.

재계에 따르면 이날 비공개로 열린 회의에는 전경련 혁신 방안과 관련해 의견만 밝히고 사실상 차기 회장 인선이나 조직 쇄신안 문제 등은 논의 없이 끝난 것으로 전해졌다.

애초 재계에서는 이번 회장단 회의에서 쇄신안과 관련해 큰 틀의 방향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해체 압박에 내몰린 전경련이 회장단 회의를 통해 쇄신안의 틀을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됐지만 결국 아무 결론도 내지 못했다.

전경련은 미국의 헤리티지재단과 같은 싱크탱크로 전환하는 방안과 미국 경제단체인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BRT)’ 모델을 벤치마킹할 것인지를 두고 쇄신안을 고심하고 있다.

이와 함께 허창수 회장이 오는 2월 임기를 끝으로 이승철 상근부회장과 함께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기 때문에 차기 회장 선출 관련한 문제도 이날 회의 안건이었지만 여론이 극도로 악화된 상황인 만큼 허창수 회장 후임자 물색 작업 또한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지난 6년간 전경련 회장으로 일해온 허 회장을 대신할 인물도 찾기 어려운 상황이다.

회장직을 3번이나 연임한 허 회장은 지난 28일 회원사에 서신을 보내 “2월 열리는 정기총회까지 여러 개선 방안을 마련하는데 힘을 보태고 회장직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전경련 내부에서는 차기 회장 후보로 외부인사도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은 다음달 초 이사회를 열어 총회 안건 등을 확정한 뒤 2월 말께 개최될 총회에서 쇄신안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며 현재 구체적인 일정을 조율 중이다.

전경련의 존폐여부와 구체적인 쇄신안은 올 2월 정기총회에서 결정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