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1월 22일 09:3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작년 12월 법원경매 평균낙찰가율 77.8% 연중 최고 기록

2008년 8월 이후 8년4개월만에 최고치 기록
경매 진행건수, 전월대비 소폭 하락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1-12 14:24

▲ 법원 경매 모습.
지난해 12월 경매시장의 법원경매 평균 낙찰가율이 연중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달 잠시 주춤했던 것과 달리 다시 상승 전환된 것이다.

12일 지지옥션에 따르면 작년 12월 전국 법원경매 평균 낙찰가율은 77.8%로 지난해 들어 가장 높은 것은 물론 2008년 8월 78.2%를 기록한 이후 8년 4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수도권 및 지방을 가리지 않고 높은 낙찰가율을 유지한 것이다.

특히 지방도단위 지역은 주거·업무상업·토지 3대 지표가 모두 전월대비 상승하며 낙찰가율 상승을 이끌었다.

반면 경매 진행건수는 12월 들어서도 소폭 하락했다. 12월 경매 진행건수는 9459건 낙찰건수는 3608건으로 모두 전월대비 하락세를 보였다. 진행건수는 역대 4번째 1만건 미만을 기록했으며 역대 3번째 최저치를 나타냈다. 저금리로 인한 신규물건 감소 현상이 아직까지도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낙찰건수도 역대 가장 적은 3608건에 불과했다.

진행건수 대비 낙찰건수를 기록한 낙찰률은 38.1%로 전월대비 1.3%포인트 떨어졌다. 2개월 연속 하락이다. 11.3 대책이후 일반 부동산 경기가 가라앉으면서 전반적으로 낙찰률이 감소하는 것으로 보인다.

낙찰률 하락은 자연스럽게 유찰물건 증가로 이어지는 만큼 저금리로 인한 신규공급 감소를 유찰물건들이 일정부분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나 영향이 아주 크지는 않을 전망이다.

평균응찰자수 감소는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12월 평균응찰자수는 3.8명으로 전월대비 0.2명 감소했다. 지난해 7월 4.6명을 기록한 이후 5개월 연속 하락이다.

8월 입찰자가 대략 1만9000명, 12월 입찰자가 1만4000명임을 감안하면 30%정도 입찰자들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물건 감소로 인한 입찰 물건 저하 및 부동산경기 하락 등이 겹치면서 입찰자들이 경매시장을 떠나는 것으로 보인다.

이창동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전반적인 경기 침체와 더불어 부동산 가격 조정기에 접어든 만큼 입찰자들의 이탈이 눈에 띄는 한 달이었다"면서도 "여전히 저금리가 유지되고 있어 수익성이 담보되거나 저평가된 경매 물건들은 높은 낙찰가율이 유지되고 있어 전체 평균 낙찰가는 올랐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