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17일 17:3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현대백화점그룹, 설 앞두고 협력사에 물품대금 4100억원 조기 지급

현대백화점 등 5개 계열사·3500여 협력업체가 수혜 대상
"중소 협력사들 자금 수요 해소 위해 대금 앞당겨 지급"

김지성 기자 (lazyhand@ebn.co.kr)

등록 : 2017-01-12 11:18

▲ 지난 3일 오전 서울 노원구 중계본동 백사마을에서 현대백화점 임직원들이 '연탄 나눔 봉사 시무식'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그룹이 총 4100억원 규모의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은 설을 앞두고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 완화를 위해 대금기일이 설 연휴보다 늦은 3500여 협력업체의 물품대금 및 각종 경비를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설 전에 지급할 계획이다.

대금 지금액은 모두 4100억원으로, 지난해 설 보다 2배가량 늘어난 규모다. 이번 혜택은 현대백화점과 거래중인 1400여 협력업체를 비롯해 현대홈쇼핑·현대그린푸드·한섬·현대리바트 등과 거래하는 2100여 협력업체 등 3500여 협력업체가 대상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명절을 맞아 직원 상여금 등 각종 비용 지출이 늘어나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사들에 자금 수요 해소를 위해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앞으로도 협력업체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마련해 지속적인 상생 파트너십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