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2일 16:4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포르쉐, 작년 전세계 판매 23만7778대 전년比 6%↑…'마칸 10만대 육박'

개별 시장 중 중국 최대 시장 12% 성장한 6만5246대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7-01-12 10:12

▲ 포르쉐 마칸S디젤ⓒ포르쉐코리아

포르쉐 AG는 지난해 전 세계에 총 23만7778대를 판매해 전년대비 6% 성장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포르쉐 모델 중 마칸과 뉴718박스터가 실적을 견인했다. 유럽 지역과 미국, 중국이 성장을 주도했다.

올리버 블루메 포르쉐 AG 이사회 회장은 "포르쉐의 막강한 모델 라인업 덕분에 전년 대비 한층 더 높은 실적을 경신할 수 있었다"라며 "포르쉐는 감성과 품질의 대명사이며 글로벌 시장에서 입증된 긍정적인 판매 추이는 포르쉐 브랜드에 대한 고객들의 열성을 증명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포르쉐만의 고유한 희소성이 목표 판매량 달성보다 더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포르쉐 718박스터는 전년 대비 9% 증가한 1만2848대가 판매됐고, 911 모델은 전년 대비 2% 증가한 총 3만2409대의 판매량을 기록, 스포츠카 시장에서의 독보적인 입지를 유지하며 911의 전설을 이어갔다.

마칸은 전년 대비 19% 증가한 9만5642대가 판매되며, 포르쉐의 베스트셀링 모델로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했다.

유럽 지역은 7만8975대로 전년보다 5% 증가했으며, 이중 독일에서는 2만9247대로 1% 늘었다.

미국 시장에서는 전년 대비 5% 이상 증가한 5만4280대를 판매했다.

포르쉐는 애틀란타의 '포르쉐 익스피리언스 센터(the Porsche Experience Center in Atlanta)' 성공 이후 지난해 11 월 로스앤젤레스에 두 번째 '포르쉐 익스피리언스 센터'를 개관했다.

중국은 전년 대비 12% 증가한 6만5246대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개별 시장 중 가장 강력한 시장 위치를 차지했다. 포르쉐는 자사 딜러십 확장을 통해 호조세를 보이는 중국 시장 수요에 부응하고 있으며 올해에는 상하이에 '포르쉐 익스피리언스 센터'도 오픈할 계획이다.

포르쉐는 2017년 상반기 풀체인지 2세대 파나메라를 미국과 중국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슈팅브레이크 버전 '파나메라 스포츠 투리스모 (Panamera Sport Turismo)’는 3월에 열리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