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4월 25일 18:1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롯데, 설 앞두고 협력업체에7000억원 대금 조기 지급

백화점·홈쇼핑·제과 등 6개 계열사 6400여개 파트너사 혜택
명절 앞두고 자금소요 몰린 중소파트너사 숨통 트일 것 '기대'

김지성 기자 (lazyhand@ebn.co.kr)

등록 : 2017-01-12 11:19

▲ ⓒ롯데그룹

롯데그룹은 설 명절을 앞두고 경기 침체로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파트너사들을 위해 약 7000억원의 대금을 설연휴 이전에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참여 계열사는 대금기일이 설 연휴보다 늦은 롯데백화점, 롯데슈퍼, 롯데홈쇼핑, 롯데제과, 코리아세븐, 롯데하이마트 등 6개 계열사이다. 이들과 거래하는 6400여개의 파트너사가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금 지금액은 총 6935억으로, 지난해 설 대비 3000억원 가량 확대됐다.

롯데그룹은 설 연휴 3일 전인 1월 24일까지 대금 지급을 완료하여 원자재 대금 결제와 임직원 상여금 등으로 자금 소요가 몰린 파트너사들의 운영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이번 대금 조기 지급은 최근 경기불황과 소비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업체들의 자금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위해 마련됐다"며 "롯데는 앞으로도 파트너사들과의 다양한 상생 방안 마련에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는 지난해 초부터 중소 파트너사 상생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상생펀드를 4400억원에서 6000억원 규모로 확대해 운영하여 중소업체의 자금난 해소에 도움을 주고 있다.

롯데 상생펀드는 롯데 출연금의 이자를 활용해 파트너사 대출 이자를 자동 감면 해주는 상생 프로그램이다. 또 지난해 2월에 설립한 창업전문 투자법인인 '롯데엑셀러레이터'를 통해 우수 스타트업 육성 및 청년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