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0일 14:5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효진 8퍼센트 대표 "금융당국 P2P규제 재검토해야"

P2P 업계, '당국 규제' 올해 업계 가장 중요한 이슈
이 대표 "소비자 보호·업권 성장에도 도움되지 않아"

조현의 기자 (honeyc@ebn.co.kr)

등록 : 2017-01-11 17:47

▲ 1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P2P금융협회 총회가 열렸다.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EBN 조현의 기자

"P2P금융 활성화를 위해 금융당국이 마련한 가이드라인을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

이효진 한국P2P금융협회 부회장 겸 8퍼센트 대표는 1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한국P2P금융협회 총회'에서 올해 P2P업계 전망 등을 제시하며 이같이 말했다.

금융위는 지난해 11월 개인투자자가 P2P업체 한 곳당 연간 1000만원 이상 투자할 수 없도록 제한하는 가이드라인을 발표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올해 P2P금융업계의 가장 큰 이슈는 금융당국의 규제"라며 "금융소비자를 보호하고 업권의 창의를 보호하겠다는 당국의 취지에는 동의하나 세부 사항에서는 아쉬운 점이 많다"고 유감을 나타냈다.

가이드라인의 쟁점인 투자한도 제한과 선대출 금지에 대해 이 대표는 "금융소비자 보호에 도움되지 않을뿐더러 업권의 성장에도 타격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며 "업계와 소비자, 당국이 머리를 맞대고 이야기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앞으로 국회 및 금융당국과 법제화 방향에 대해 본격적인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외에도 올해 업계 이슈로 △투자금 예치 △연체율 관리 △기관 제휴 △투명성 확보 등을 제시했다.

그는 "현재 고객의 투자금과 회사의 운영자금을 분리해서 관리하고 있지만 앞으로 은행 등의 기관에 투자금을 별도 예치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며 "업체에는 안정적인 서비스 기반을, 투자자에게는 신뢰를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말 다수 업체의 투자상품들이 만기가 되는 만큼 연체율 관리에도 힘쓰고 기관 제휴와 투명성 확보를 통해 더욱 성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P2P업계는 지난해 가파른 속도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P2P협회 회원사는 최초 7개사에서 34개사로 늘었고 누적 취급액은 약 4700억원으로 지난 2015년 말 기준 150억원 대비 30배 이상 늘어났다.

이 대표는 "지난해는 P2P금융에 뛰어드는 시장 참여자가 급증했고 초기 이용자로 많은 고객이 P2P대출·투자 서비스를 이용하기 시작한 태동기였다"고 평가했다.

올해도 P2P업계는 높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이 대표는 "올해는 약 1조원 이상의 대출·투자 중개가 예상된다"며 "P2P금융업의 지속가능성을 증명하는 시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