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2일 16:5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中 사드보복…유통산업 전방위로 확산하나?

식품·우유·관광·패션 등 유통산업 가시권에 들어서
중국 통관절차 및 기준 어려워져…불확실성 높아져

이동우 기자 (dwlee99@ebn.co.kr)

등록 : 2017-01-11 17:00

▲ ⓒEBN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배치로 인한 중국의 보복성 조치 증후들이 이어지면서 국내 기업들의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식품과 관광·뷰티·패션 등 중국 의존도가 높은 기업들을 중심으로 불이익에 대한 걱정이 높아지고 있다.

1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직격탄을 맞은 관광과 화장품 산업 외 식품과 패션 업계도 중국으로의 수출되는 상품과 현지 사업과 관련해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사드 배치와의 관련성이 명확히 드러나지 않고 있지만 최근 통관 절차가 강화처럼 전반적인 규제가 심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형 식품기업은 대부분 중국 현지법인을 통해 제품을 생산·판매해 당분간 큰 문제는 없지만 안심하고 있을 상황만은 아니다. 중국 제과시장에서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오리온 측은 사드 배치 등에 따른 향후 사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분유와 우유 등 중국으로 수출하는 유업계도 최근 규제 강화와 수출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 6월 국내외 분유업체의 브랜드와 제품 수를 각각 3개와 9개로 제한하는 규정을 발표한 바 있다.

동시에 등록업체의 자격 요건과 제품 성분 관련 규정을 강화, 성분 표시를 구체화할 것을 명시했다. 이와 관련한 규정은 지난해 10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중국으로의 흰우유 수출도 급감세를 보이고 있다. 중국에 수출하는 흰우유는 사드 배치가 공식적으로 확정된 지난해 9월 말 이후 급격히 줄기 시작했다.

남양유업 측은 분유 관련 규제가 강화되고 우유 수출이 어려워 지면서 현지 소매상들을 중심으로 국산 우유 판매에 소극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식품업을 전개하는 중소기업도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지난 2015년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발효를 계기로 중국 진출 계획을 잡은 중소 식품업체들은 최근 제품 통관에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고 호소했다.

최근 중국이 한국산 화장품을 무더기 수입 불허하면서 업계는 비상이 걸렸다. 중국 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질검총국)이 지난해 11월 수입 허가를 하지 않은 28개 중의 19개가 한국산 화장품이었다. 수입 불허로 반품된 한국산 화장품만 11t에 달했다.

화장품 업계는 최근 중국의 강화되고 있는 위생 허가 기준과 통관 절차가 까다로워 지고 있는 것을 우려하며 업계가 직접적인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며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

패션업계도 긴장하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 측은 사태를 관망하며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전했다.

정유년 시작부터 중국 정부는 한국·중국 항공사들의 중국발 한국행 전세기 운항 신청을 불허하면서 관광업계는 비상이 걸렸다. 중국 최대 명절 춘제(春節)를 비롯한 성수기를 앞두고 면세점과 호텔업계 등 유통산업 전반으로 사드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