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1월 18일 00:2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H 단지내상가, 분양 점포수 7년만 최고치…낙찰가율 '글쎄'

작년 4분기 상가 분양 물량 전 분기대비 2배↑
수도권 주요 지역서 공급된 21개 점포 낙찰률 92.2%로 저조

서호원 기자 (cydas2@ebn.co.kr)

등록 : 2017-01-11 16:29

▲ 작년 4분기 LH가 공급한 경기도의 한 상가주택용지.ⓒLH
지난해 4분기 상가 분양시장은 LH 단지내 상가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작년 4분기 공급된 LH 단지 내 상가는 총 32개 단지로 2013년 2분기(40개 상가)이후로 가장 많은 상가가 입찰에 나섰다. 점포 수로는 2009년 2분기 이후 가장 많은 269개 점포가 공급됐다.

4분기는 전국 총 84개 상가가 공급되며 전 분기(44개 상가)대비 2배 가량 증가했다. 계절적 분양 성수기 영향과 아파트 단지 내 상가 공급이 집중된 탓이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단지 내 상가(44개 상가) 비중이 전체 물량의 절반 가량을 차지했다. 연내 물량 집중으로 LH 단지 내 상가가 32개 공급된 영향이다.

이밖에 근린상가는 29개, 복합형상가는 11개 순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에서 분양이 활발했다. 수도권에서 62개의 상가가 공급되며 전체 공급의 74%를 차지했다. 지역별로는 경기 42개, 인천 11개, 서울 9개 순으로 많았다.

분양물량이 증가하며 점포수도 증가했다. 4분기 공급됐던 상가 점포는 총 3843개로 전 분기대비 111%, 전년 동기대비 7% 가량 늘었다. 점포수 100개 이상의 대규모 상가는 10개 상가가 공급됐으며 이중 9개 상가가 수도권에 위치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분기 공급된 상가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2322만원으로 전 분기대비 9.2% 가량 낮았다. 전 분기 일부 상가들이 3.3㎡당 5000만원을 상회하는 수준에서 공급되며 평균 분양가가 비교적 높았지만 4분기에는 다시 종전 분양가 수준으로 회귀한 것으로 보여진다.

유형별로는 3.3㎡당 △근린상가 2785만원 △아파트 단지내상가 1821만원 △복합형상가 3183만원 수준이다.

LH단지내상가는 32개 단지에서 총 269개 점포가 공급됐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에서 시흥과 부천, 화성 등에서 18개 단지(167개 점포)가 공급됐으며 지방에서는 광주와 부산, 세종시 등에서 14개 단지(102개 점포)가 공급됐다.

▲ ⓒ부동산114
269개 점포의 평균 공급가는 3.3㎡당 1570만원 수준이며 평균 낙찰가는 2944만원이다. 낙찰된 248개 점포의 평균 낙찰가율은 181%이며 이중 높은 낙찰가율을 기록한 단지는 파주운정A20블록(287%), 인천서창(2)2블록(260%), 화성향남2A18블록(254%) 순이다.

평균 낙찰가가 높은 단지로는 하남미사A29블록(3.3㎡당 5557만원), 부천옥길S1블록(5018만원), 파주운정A20블록(4897만원)이다.

다만, 낙찰가율이 공급가의 두 배 이상인 데다 공실 리스크도 커지면서 미분양 역시 적잖게 발생했다. 수도권 주요 지역에서 공급된 21개 점포는 낙찰률이 92.2%에 그쳤다.

11.3대책 영향으로 주택시장이 전반적으로 위축된 반면 규제에서 자유로운 수익형부동산에 대한 관심은 지속되는 분위기다. 하지만 높아지는 상가 분양가와 동시에 커지는 공실 우려는 투자수익률을 낮추는 리스크요인이다. 유망 투자처로 꼽혔던 LH 단지내상가에 대한 투자 역시 입찰가격이 2배 이상 높아 더 이상 저렴한 투자처가 아니게 됐다.

김민영 부동산114 선임연구원은 "상가 공급이 줄며 신규 상가에 대한 희소성이 부각되는 가운데 상가 공급가액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며 "상가분양을 염두에 둔 투자자라면 과연 분양가를 감당할 수 있을 만한 임대수익이 창출 가능한 지부터 생각해 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