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4월 28일 10:3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미래에셋대우, 서울대와 '주가 예측 모형' 개발…온라인 공개

서울대와 업무협약 체결로 개인별 맞춤형 상품 추천 서비스 제공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7-01-10 15:53

▲ 지난 9일 포시즌스 호텔 서울 아라룸에서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오른쪽)과 박병욱 서울대 통계연구소장이 업무협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는 지난 9일 서울대와 포시즌스 호텔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상품 추천과 주가 예측 모형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는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 부회장과 박병욱 서울대 통계연구소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서울대와 업무협약체결로 미래에셋대우는 개인별 맞춤형 상품 추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는 고객의 관심과 선호도를 고려해 국내 뿐 아니라 해외의 우량 자산을 추천하고 고객의 투자위험을 낮출 수 있는 분산투자의 기회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가 예측 방법론 연구도 이뤄질 예정이다. 기업실적과 주요 경제수치, 주가의 움직임 뿐 아니라 방대한 소셜 빅데이터를 활용해 기존보다 정확도를 높인 주가 예측 모형을 개발할 계획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렇게 도출된 국내외 주식의 미래 동향 정보를 온라인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김남영 미래에셋대우 디지털금융부문대표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고객 투자 수익률을 높여 자산을 키울 수 있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고객만족을 넘어 고객동맹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