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2월 19일 14:1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日 토요타 "미국에 100억달러 투자"…트럼프에 무릎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등록 : 2017-01-10 07:29

일본 토요타가 트럼프의 압박에 백기 투항했다.

일본 토요타가 향후 5년간 미국에 100억 달러(약 12조 원) 투자할 계획을 내놨다.

토요타 도요다 아키오 사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고 교도통신 등 외신들이 전했다.

이에 대해 토요타 측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국경세 부과 압박'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취했지만 교도통신은 트럼프의 발언에 응답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앞서 트럼프는 지난 5일 지신의 트위터에 "토요타가 멕시코에 미국 수출용 코롤라 모델을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한다"라며 "절대 안된다. 미국에 공장을 지어라. 그렇지 않으면 막대한 국경세를 내야 할 것이다"고 적었다.

트럼프는 포드와 제너럴모터스(GM), 캐리어 등 미국 기업에 대해 '국경세 압박'을 거론하자 포드는 16억 달러(약 1조9000억 원) 규모의 멕시코 공장 건설 계획을 취소하고 미국에 7억 달러(약 8330억 원) 규모 공장 건설 계획을 발표했다.